나도 모르게 미소 띄고 보는 자급자족 라이프 '삼시세끼'

일전에 포스팅을 하면서 tvN이 단단히 벼른 모양이라고 쓴 적이 있다. 그 단단히 벼른 드라마, 예능 중 마음을 끄는 또 하나의 프로그램이 있으니, 바로 나영석 PD의 '삼시세끼'다. 유명한 '꽃할배' 시리즈의 PD이기도 하다. 처음에는 할아버지 뻘 연예인들이 배낭여행을 하는 프로그램이 뭐가 재밌겠냐고 했었지만, 결국 대박이 나지 않았던가. 새로 요리 프로그램을 한다기에 "왠 요리 프로그램? 망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어라? 나도 모르게 매회 열심히 챙겨보고 있더란 말씀.

삼시세끼는 '자급자족 유기농 라이프'를 표방하는 프로그램이다. 츤데레의 대명사 이서진(툴툴거리고 입으로는 까칠하지만 뭔가 했다하면 잘하는 남자)과 짐승돌 2PM의 멤버 옥택연(열심히는 하지만 어딘지 많이 부족한) 두 사람이 시골에서 밥을 해 먹는 예능이다. 도시 생활에서 벗어나기를 늘 꿈꾸는 나에게, 그리고 귀농을 꿈꾸고 있는 많은 사람들에게 시골에서의 삶이 어떤지를 간접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프로이기도 하다.

이서진이 입버릇처럼 말하는 "이 프로는 망했어"라는 말처럼, 컨셉만 보면 뭐가 재미있을까 싶은데 왠걸, 이거 은근히 재미있다. '삼시세끼'에는 빵빵 터지는 에피소드는 그리 많지 않다. 그런데 시종일관 미소를 띄고 보고 있는 나를 깨닫고 화들짝 놀랐다. 삼시세끼, 뭐가 그리 재미있을까?

1. 초보 농부의 실수담

시골 생활이라고는 해보지 못한 사람이라면 누구나 당황할만한 일들. 요즘이야 핸드폰으로 인터넷으로 검색해가면서 방법을 찾겠지만, 그렇지 않은 상황에서는 서투를 수 밖에 없는 것이 농사 아닐까. 뿌리를 먹는 달래의 잎만 따서 찌개에 넣는 건 애교다. 사실 밭에 널린 채소들을 봐도 뭐가뭔지 구분하기 힘들 것이다. 출연자들이 어쩔 수 없이 서투르고 어리버리해지는 상황에 놓이는 것이 공감이 가면서 재미있다. 귀엽기도 하고..  

2. 생활형 아이디어들

사람은 어떤 환경에 떨궈지면 어떻게든 살아남게 되어 있다. 이 두 사람도 낯설고 아무것도 없는 이 시골에서 나름대로의 삶의 방식을 찾아 나간다. 그것이 맷돌로 갈아 버리는 드립커피일 수도 있고 냇물에 만들어 놓은 냉장고일 수도 있지만.. 뭔가 그런 것들을 장만해나가는 것을 보는 뿌듯함이랄까. 사실 도시에 살면서 내가 무언가를 직접 만들어 나가는 생활은 거의 경험하기 힘들다. 필요한 물건이 있으면 쉽게 사고, 쉽게 버린다. 그런 삶과는 정반대의, 조금은 느리고 불편한 생활이 보여주는 묘한 쾌감이 있다.

3. 개, 닭, 염소

정말 생뚱하기 짝이 없는 작명 센스에 빵- 터진. 시골에서는 닭, 염소 같은 가축들이 식재료를 제공해주는 고마운 반려동물들이었다. "쟤네 나한테 치킨이야, 치킨!"이라고 툴툴대지만 이 닭이 낳아주는 계란의 고마움, 염소에게서 얻어지는 젖의 고마움이 와닿는다. 마트에서 포장되어 있는 제품으로 구매할 때는 전혀 느끼지 못했던 식재료 하나하나에 대한 소중함이랄까. 더불어 밥 한끼 한끼의 소중함도 느낄 수 있다. 의식하지 않고 때 되면 먹었던 밥상, 누군가가 차려주는 밥상에 담긴 고민과 그 고마움까지도 와닿는다.

4. 이서진, 옥택연.. 그리고 무엇보다 나영석

하지만 결국 이 프로그램은 나영석 피디가 만들지 않고 이서진과 옥택연이라는 멤버가 아니었다면 재미가 없는 다큐 같은 예능이 되었을 것이다. 나영석 피디의 포장기술은 정말 대단한 것 같다. 그저 백일섭과 신구 선생님을 어려워하고 노력하는 택연의 모습을 그대로 보여주기만 했다면 아무것도 아니었을텐데, 노예니 곱추니 하면서 캐릭터로 덧씌워 재미를 창조하는 것. 대단한 일이다.

그리고 나영석 피디와 최고의 콤비가 된 이서진. 툴툴거리고 까칠한 이서진의 말투는 최고의 양념이다. 그러면서도 뭐든 척척 해내니 정말 멋있어 보인다. 이서진 또한 나영석 피디가 발굴하기 전까지는 이렇게 호감 캐릭터로 떠오르지 않았었다. 택연은 아직 드러나 보여지는 활약이 적긴 하지만 그 서투름이 매력이다. 능숙해 보이는 이서진과 정반대의 조합이어서 나쁘지 않다.

언젠가는.. 나도 저렇게 좀 느리고.. 서툴고.. 불편하지만 어딘지 따뜻한 삶을 살 수 있겠지...? 현실이 삭막하기 때문에 더 재미있게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인 것 같다. 8시반부터 미생을 보고 이어서 삼시세끼를 보고.. 그야말로 금요일은 tvN Day다.

 

그럴듯 해보이는 보쌈이었지만 '조선 초가 한끼'

오랜만에 집중력(?)을 발휘해야 하는 사건이 있던 날, 심하게 밀려오는 허기. 내 위는 끊임없이 "고기를 넣아달라!"를 외쳤다. 문득 보쌈을 먹은지가 오래 되었다는 생각이 들어 보쌈을 검색하다보니 눈에 들어온 곳. 마포 쪽에 있는 '조선 초가 한끼'라는 식당의 보쌈이었다. 화려한 비주얼에 혹한 나는 그길로 바로 보쌈을 먹으러 고고!평범한 건물에 붙어있었... » 내용보기

이색 요리, 홍콩 스타일의 오리 구이 '림가기'

홍대에서 일하는 친구가 홀딱 반했다는 홍콩 요리집. 자주 가서 단품 요리는 먹어봤지만 정작 오리 구이는 먹지 못했다며 우리를 끌고 간 곳이 바로 '림가기'다. 이름도 생소하지만 이렇게 홍콩 요리 전문점을 표방한 식당도 가보지 못했기에 호기심 반으로 찾아갔다. 위치는 홍대 산울림 극장 뒷골목. 맛있는 음식점들이 속속 들어서고 있는 곳이다. 예쁘장한 이층 ... » 내용보기

극단적으로 그려낸 부부 심리 영화 '나를 찾아줘'

장르가 스릴러에 포스터도 어딘지 음산하고, 제목은 '나를 찾아줘'라니.. 누군가가 납치를 당하고, 살인 사건이 벌어지는.. 그저 보기만 해도 오싹한 스릴러 장르의 영화인 줄 알았다. 그런데 정작 영화를 보면서 비명보다는 웃음이 터지는 일이 종종 있었다. 이거.. 오히려 블랙 코미디잖아....? 만일 아내가 없어졌다고 치자. 물론 아내가 행방불명이 되었다... » 내용보기

시원한 나주 곰탕이 생각날 때 '나주가마솥곰탕'

뿌연 빛깔의 일반 곰탕과 달리 나주 곰탕은 고기로 육수를 낸 고깃국(?)에 가까운 형태의 곰탕이다. 일산에 갔다가 쌀쌀한 날씨에 문득 나주 곰탕이 먹고 싶어져서 검색해보니 눈에 띄는 '나주 가마솥 곰탕'. 차 없이 방문하기에 어려운 위치인 것이 단점이지만, 그 외에는 여러모로 만족스러웠던 가게였다. 일산에서도 외곽에 건물도 약간 허름한... » 내용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