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닐라오 Dive-1, Dive N trek 포인트

아닐라오에서의 첫 다이빙은 Dive N'trek 포인트. 새벽에 차를 타고 와서 살짝 피로한 상태의 늦은 아침 체크 다이빙. 다이빙 스킬을 재정비 하는 시간이기도 하지만 카메라 작동법 또한 다시 손에 익히는 시간이라 그럴 듯한 사진은 없다. 게다가 시야도 탁하고.. 물은 차갑고.. 썩 볼만한 사진은 없지만 기록으로 남긴다. (죄다 흔들렸으나.. ㅠ 이해하시길)
앗! 입수하자마자 어마어마한 물고기떼에 정신이 혼미.  
심지어 사람을 찍을 수 없을 정도로 앞을 가로막은 버터플라이피쉬, 래빗피쉬, 패럿 피쉬 등등등..
물고기 떼가 모여있는 곳을 지나 여기저기 들여다 보면서 바다생물을 찾는다.

마스터 살베가 현란한 무늬의 해삼을 가리킨다. 아주 자세히 들여다보지 않으면 찾을 수 없는 그 무엇!
Imperator shrimp. 하얀 몸통에 주황빛 눈과 다리가 특징인 예쁜 새우다. 대체 마스터는 이런걸 어떻게 찾는 걸까.
흔한 갯민숭 달팽이가 이어서 지나가고.. Chromodoris annae.
 
Chromodoris willani. 이 녀석도 흔한 종이긴 하지만.. 자세히 들여다 보니..
 
점과 더듬이의 모양이 마치 토끼를 연상케 한다. 일본 모찌에 그려진 토끼 얼굴 같다고나 할까... ㅎㅎ 귀요미.
Nembrotha chamberlani. 이 녀석도 보기 드문 빛깔의 아이다~~~ 했더니.. 아닐라오에는 흔한 녀석들.
거대 복어와 유니콘 피쉬 같은 녀석들도 지나갔지만 제대로 찍지 못했고..
 
이 다이브 앤 트렉 포인트의 특징은 거대 조개, 자이언트 클램(Giant clam). 

속이 텅 빈 껍질도 있었지만.. 이렇게 무시무시하게 속이 꽉 찬 녀석들도.

그러나 조개가 있구나 하고 그냥 지나가지 말고 주변을 잘 살펴 볼 것.
나는 못찾겠지? 하며 숨은 스콜피언 피쉬나 스톤 피쉬와 마주칠지도 모른다.
시야가 안좋고 물이 차가운 걸 빼고는 제법 평화로웠던 첫 다이빙이었다.


아닐라오, 다이빙 리조트로써의 '피어 우노' 만족도는?

스쿠버 다이빙이 목적인 여행에서 다이빙 샵이 딸려있는 리조트를 선택하는 것은 기본. 바다에서 물놀이를 해본 이라면 젖은 상태로 숙소로 따로 이동하지 않아도 된다는 것이 얼마나 큰 장점이 되는지 알 것이다. 아닐라오의 '피어 우노' 리조트에도 당연히 다이빙 샵이 딸려 있고, 리조트 예약시 숙박+식사와 함께 장비렌탈, 다이빙 비용까지 견적을 냈다.... » 내용보기

아닐라오, 피어 우노 리조트 먹거리 모음

아닐라오의 피어우노 리조트, 만족스러운 서비스들 중 손에 꼽히는 것이 바로 '음식'이었다. 우리 외의 게스트가 없는 경우에는 테이블에 차려지고, 별도의 게스트가 있는 경우는 뷔페식으로 운영된다. 일반 라이스 대신 갈릭 라이스를 선호한다고 했더니 내내 갈릭 라이스로 제공해주었다. 게스트 친화적 맞춤형 서비스를 ... » 내용보기

필리핀 아닐라오, 피어 우노(pier uno) 리조트 방문 후기

마닐라에서 차량으로 2시간 반~3시간 가량 걸리는 거리에 있는 아닐라오는 아름다운 바다로 유명한 해변이다. 마닐라에서의 접근성이 좋다보니 한국인 리조트나 다이빙 샵도 꽤 많은 곳이지만, 가급적 한국 사람들끼리 바글거리는 분위기를 피하고 싶어하는 성향인지라 새로운 리조트를 개척해보고자 했다. 그러나 수많은 아닐라오의 리조트 중 리뷰가 있는 곳은 극히 드물... » 내용보기

상사나 스승에게는 보여주고 싶지 않은 영화, 위플래쉬

음악 학교의 학생이 최고의 드러머가 되는 과정을 그린 영화가 내게 어떤 감동을 줄 수 있을지 의문스러웠다. 그러나 왓챠가 예상하는 내 별점은 근래 보기 드물게 높은 편이었고, 여튼 반신반의 하면서 관람한 영화는 상상을 벗어난 매력이 철철 넘치는 영화였다. 킹스맨처럼 대중적으로 강추하기는 어렵지만 주변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영화, 굳... » 내용보기


[위자드팩토리] 원어데이 1시간 Sale

[유디엠] 비만도 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