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인스 게이트 그릴 '브런치 타워'

일전에 국내 최초 프렌치 레스토랑 '나인스 게이트 그릴'을 소개 드린 적이 있습니다.

한동안 주말에 영업을 안하더니, 이제 주말 런치에 브런치 메뉴를 판매한다고 해서 방문했습니다.
브런치가 인기가 많은지 예약이 순순히(?) 되지는 않았고, 조금 늦은 점심이라 가능했어요.

메뉴를 보시면 구성이 3단 타워 맨 위는 채소류, 중간에는 생선류, 마지막에는 고기류가 나오고
건강주스 3종과 빵류가 기본으로 나옵니다.
그리고 그 아래쪽 메뉴(에그베네딕트, 팬케이크, 프렌티 토스트 등) 중 1가지 선택입니다.
그래서 세금 포함 65,000원. 착하다고는 할 수 없으나 호텔 브런치니까요;; 푸짐하긴 합니다.
선택 메뉴는 추가 비용을 내면 스테이크나 생선으로 바꿀 수도 있어요.
짜잔~~ 이런식으로 등장!


제가 갔을 때는 젤 윗단에는 얇게 저민 오이와 양파, 토마토가 나왔어요. 엄청 신선...
두번째는 양상추에 올려진 훈제 연어였는데 인당 3피스 정도. 제법 크기가 큽니다.
평소 연어를 별로 좋아하지 않는 저도 미친듯이 먹게 만드는 맛.
세번째는 루꼴라와 로스트 비프, 역시 인당 3피스씩입니다.
키야~~~ 그간 퍽퍽한 로스트 비프만 맛보다가 이걸 먹어보니 신세계네요.

이 세가지 타워 메뉴를 각자 따로 먹거나
곁들여진 크로와상이나 베이글 등과 샌드위치처럼 해서 먹습니다.
양파와 연어, 루꼴라와 로스트 비프 샌드위치... 뭐 이런 식으로..

소스로는 사진에는 없지만 방금 만든 에그 스프레드, 그리고 크림치즈가 있구요.
여튼 타워만 먹어도 브런치로는 충분히 배가 부릅니다.

건강주스는 수박, 오렌지, 오이+메론. 맛보기 정도로 양은 많지 않아요.
(그런데도 배가 불러서...)

선택 메뉴로는 에그 베네딕트와 프렌치 토스트,
그리고 추가 비용을 내야 하는 스테이크를 먹어봤습니다.

에그 베네딕트는 맨날 화면에서 구경만 하고 먹어본 건 처음이었는데 맛이 없을 수가 없네요.
잉글리쉬 머핀에 노른자 가득한 수란, 약간 느끼한 홀란다이즈 소스를 올리고
짭잘한 캐비어와 두툼한 햄으로 간을 맞췄는데 ㅎㅎ 정말 맛있고 든든하네요. 강추!

프렌치 토스트도 두툼하고 엄청 부드럽지만, 에그 베네딕트와 비교했을 때 약한 느낌.
그리고 역대급 프렌치 토스트는 일본 호텔에서 먹어봐서.. 감흥은 좀 덜했어요. 맛은 있어요!

스테이크는 100그람 정도의 적은 양으로 딱 브런치용이네요.
스테이크는 여전히 부드럽고 맛있습니다. 매쉬 포테이토와 튀긴 양파도요.
(뭐 고기파 아니면 굳이 추가 비용을 내고 브런치에 스테이크를 주문해 먹을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
로스트 비프도 있는데 ㅋㅋㅋ)

총평은, 약간 비싼 감이 있지만, 분위기도 그렇고 브런치 타워 아이디어도 그렇고,
음식의 퀄리티나 맛까지 감안하면 특별한 날 아주 가끔 좀 무리해서 브런치를 즐기기엔 딱일듯 합니다.
다녀온 후에도 생각이 아른아른 나네요.

뉴욕 3대 스테이크집, 울프강 스테이크 하우스

뉴욕 3대 스테이크집으로는 울프강 스테이크 하우스, BLT, 피터루거가 꼽힌다고 하는데, 이번에는 울프강에 다녀왔어요. 뉴욕이면 좋겠지만 한국에 있길래(?) 한국으로... ㅎㅎ** 핸드폰이 이제 노후하여 썩 사진이 맛깔스럽지 않음을 양해부탁드려요 **원래 가보려고 했는데 워낙 예약이 꽉 차 있어서 포기했다가, 2시를 훌쩍 넘긴 늦은 점심에 혹시 될까 해... » 내용보기

팔라우 - 샹들리에 케이브(chandelier cave)

팔라우가 왜 다이버들의 천국으로 불리는가 했더니, 한번 여행에서 만타 등 물고기 떼가 가득한 곳, 블루홀 같은 깊은 동굴, 난파선들... 그리고 에어 포켓이 있는 얕은 동굴까지.. 아주 다양한 다이빙을 할 수 있다는 점이었어요. 에어 포켓이란, 동굴안에 공기가 있어 사람이 올라가 볼 수 있는 곳을 뜻합니다. 이해가 쉽게 사진을 빌려왔어요. 동굴의 입구가... » 내용보기

무국적 주점 '로칸다 몽로'

여행 후기를 올리느라 잠시 보류해뒀던 식당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더 까먹기 전에 올려야 할 것 같아요. '수요미식회'에서 황교익, 이현우의 단골집으로 소개되었을 때부터 별렀던 곳인데 이제야 가게 되었어요.이미 많이 알려진 박찬일 셰프의 주점입니다. '무국적'이라는 말이 어울릴만치 요리의 종류가 다양해요. 보쌈과 족발 같은 것도 있고, 프로슈토니 치즈... » 내용보기

팔라우 - 이로마루(Iromaru Wreck)

전에 팔라우 바닷속에 침몰한 해군 수상비행기도 소개드렸지만, 그외에도 수많은 난파선들이 바닷속에 가라앉아 있습니다. 태평양 전쟁 당시 1944년 3월 30~31일 미군의 공습에 의해 일본의 전함과 상선이 전멸했기 때문이라고요. 이 중 다이빙 포인트로 쉽게 방문할 수 있는 난파선이 '이로마루(Iromaru Wreck)'입니다. 팔라우 공항이 있는 코로르... » 내용보기


[유디엠] 비만도 체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