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수복국에서 복福 많이 받고 왔어요 바람이야기

복어는 자주 접하게 되는 음식은 아니다. 솔직히 내 인생을 통틀어 이번에 복집을 방문한 것은 고작 세번째다. 처음에는 신촌 모처에서 비싼 복 샤브샤브를 얻어먹었고, 두번째는 강화도 모처에서 복지리를 얻어먹었다. 뭐, 가격 탓도 있고 자발적으로 찾는 음식이 아닌탓에 늘상 얻어먹기만 하는 터였다. 그러나 이번에 부산에서 복을 먹어야 겠다고 결심한 건, 인터넷에 수많이 깔린 포스트 때문이었다. 숙소가 해운대라 해운대 맛집을 검색해보니 죄다 금수복국으로 가라고 노래노래다. 오케이! 그럼 한 번 가보는거지 뭐.

해운대 바다 바로 뒷 골목에 자리 잡은 금수복국은 찾기 그리 어렵지 않았다. 단아한 2층 건물. 제법 늦은 9시 경에 방문했는데도 사람들로 북적인다. 그러니 24시간 영업이 가능할 밖에. 메뉴는 시원한 복지리와 가볍게 먹을 수 있는 복튀김으로. 사실 복튀김은 한번도 시도해 본 적이 없어 살짝 두렵기도 했지만, 술안주 겸해서 한번 주문해보기로 했다.

역시 인심좋게 밑반찬이 골고루 나온다. 서울에서는 좀처럼 반찬으로 나오는 곳을 찾기 힘든 낙지 젓갈도 나오고.. 젓가락에 침을 묻혀가며 메인 메뉴가 나오길 기다리면서 반찬을 주섬주섬 주워먹는다.
짜잔~ 드디어 고대하던 복튀김이 먼저 등장했다. 튀김의 느끼함을 없애줄 수 있는 고추절임과 레몬, 녹차소금(정체는 정확히 알수 없으나 초록빛이 나는 소금이었다.)이 함께 등장한다. 모양새는 투박하고 튀김 껍질도 얇지는 않아보였는데 막상 한입 베어물자 부드럽게 살이 베어진다. 소금을 조금씩 뿌려 꼭꼭 씹어먹으니 담백함과 튀김 고유의 맛이 어우러져 풍미가 대단하다. 아, 나 이거 참. 복튀김에 빠지겠는데.
원래 튀김이 식자제의 참맛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요리법이라고 했다. 자세히 맛을 음미해보니, 살코기 부분은 육고기처럼 담백하고 씹히는 맛이 있고 뼈에 붙은 부분은 일반 생선처럼 부드럽게 부서진다. 아, 그래서 사람들이 복을 좋아하는건가 하는 생각이 든다. 복튀김의 맛이 좋으니 술 생각이 절로 난다. 소주는 못먹으니 백세주로 마무리. 캬아~
이어서 복 지리가 등장한다. 사실, 매운 요리를 좋아하는 탓에 국물요리라고 하면 늘상 빨간 국물만 찾곤 했는데 지난번 복 지리를 한번 먹어보고선, 복은 지리로 먹어야 제대로라는 생각을 갖게 됐다. 끓여 나온 뚝배기를 보니, 맑은 국물에 큼직한 복어살이 인심 좋게 듬뿍 들어있다. 시원함을 살려주는 콩나물과 팽이버섯도 듬뿍~ 생복을 주문해서인지 국물은 한층 더 시원하고, 복도 더 연하다.   

가게 여기저기에는 귀여운 복어 사진이 눈을 즐겁게 한다. 웬지 복어가 친근감있게 다가온다. 왜 금수복국이 이렇게 사람들로 붐비는 지 알법하다. 별 다섯개 중 네개 반! 서울에도 체인이 있다고 하는데 과연 이 맛이 날까 궁금하다.


덧글

  • 하로君 2008/11/26 09:47 #

    기회가 되시면 파주로 황복을 한번 드시러 가보세요. =)
    이런 규격이 잡힌 복 요릿집과는 또 다른 풍미가 있지요.
  • 미친공주 2008/11/26 10:06 #

    파주에요? 파주 황복으로 검색하면 식당이 나오나요?^^
  • 유레카 2008/11/27 18:07 #

    복어찜 .복어국~~흐~~꼴까닥 ㅋ침 넘어가요 ㅋ
    아 링크겁니다 ^^
  • 제이 2008/11/27 21:52 #

    압구정 금수복국을 간 적이 있었는데 생각보다 양이 꽤 많더군요(9천원짜리 수입산 먹었습니다)
    하지만 종업원들이 그닥 친절하지가 않더라구요. 부산은 어땠나요? 고향이 부산은데
    부산 금수복국은 한번도 안가봤네요;;
  • 미친공주 2009/01/28 09:12 #

    음.. 종업원들이 친절하지 않다는 인상은 못받았지만, 전반적으로 바쁘더라구요. 식사 시간을 피해갔는데 그정도면 식사때는 손님 챙기기 힘들수도 있겠다 싶네요 ㅎ
  • 키마담 2009/01/23 16:09 #

    복어 그림이 넘 사랑스럽네요 ㅋㅋ
  • 미친공주 2009/01/28 09:11 #

    저도 이 가게의 복어그림들이 너무너무 맘에 들었답니다. 귀여워요 ㅎ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