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에서 가장 유명하다는 '쌍둥이 횟집' 방문기 바람이야기

제주도에 사시는 분이 극찬하는 횟집, 쌍둥이 횟집에 다녀왔습니다. 예전에는 허름한 건물이었는데 으리으리한 건물을 세울만큼 유명해진 집이고, 또 번호표 대기 없이는 맛을 볼 수 없다는 맛집입니다. 옆의 가게를 사서 별관으로 쓸 정도라지요. 주차장도 늘 만원입니다. 식사시간에 가시는 분들은 충분히 각오를 하고 가셔야 할 것 같습니다.

문앞에는 줄을 서있는 사람들로 상시 북적이지요.

심심해서 옆의 수조를 구경합니다. 척봐도 신선해보이는 전복들과 생선들이 가득합니다. 대충 수조만 봐도 분위기를 알 수 있다지요.

어찌어찌 자리를 잡고 주문을 합니다. 회는 늘 4인 기준으로 5인까지는 어찌 가능하지만 6인이라면 1.5인분을 시켜야 한다고 합니다. 일반 회는 기본 8만원, 우럭이 8만 5천원부터 있고 모듬 스페셜은 10만원부터 있습니다. 회를 잘 못먹는 저란 사람.. 특사시미와 전복 등이 섞여 나온다는 13만원짜리 특모듬 스페셜로 주문합니다. 저희 일행은 5인이었지요.

전복 내장(?) 죽입니다. 사실 이 죽맛은 전혀 모르고 먹었습니다. 너무 배고팠거든요. ㅠㅠ

한치 물회가 등장합니다. 전에 먹었던 기막힌 한치 물회탓에 영 손이 가지 않습니다. 그닥 인상적이지 못한 물회입니다.

비빔소면 역시 그닥 별로입니다. 그래도 스끼다시로 배불리지 말라는 지인의 말씀에 맛만 보고 넘어갑니다.

우뭇가사리인가요? 역시 맛만 보고 넘어갑니다.

콘치즈입니다. 함께 간 지인분이 스끼다시로 나온 콘치즈 다먹는 팀은 저희가 처음이라고 합니다. ㅋㅋ 왠지 횟집에서 이 메뉴만 열심히 먹게 되는 저렴한 입맛의 뇨자들인가요.  

드디어 좀 먹을만한 것이 나왔습니다. 철판에 구워져 나온 버섯과 새끼전복입니다. 대개 오분자기라고 알고있는 조그만한 전복류는 새끼전복이라고 합니다. 비슷하게는 생겼지만 구멍이 몇개인지와 평평한 정도에 따라 구분이 가능하지요. 어쨌든 고소하고 맛있었습니다.

헉! 그런데 거대한 것이 한 상 나옵니다. 스페셜이라서 나오는 줄 알았더니만 스끼다시라고 합니다. 이런 스끼다시.. 정말 후덜덜이지요. 각종 해산물에 전복에 인삼까지 나옵니다. 푸짐한 양에 감탄하고 맙니다. 자, 하나씩 맛을 볼까요?

손가락 두 마디 크기의 작은 게들입니다. 약간 짭짤하기도 하고 달기도 하고 씹히는 맛이 있어 맛있습니다. 물론 이 메뉴는 회 종류를 다 먹고 먹어야 할 메뉴입니다.

세꼬시인가요? 정확한 생선 이름도 모르겠고, 모양도 썩 보기 유쾌하지 않은데 먹은 지인들의 말로는 고소하니 맛있다고 합니다.

  

개불입니다. 아무도 손을 대지 않습니다. 우리가 음식을 다 먹어치우고 떠날때까지도 꿈틀거리며 살아있던 싱싱한 놈들입니다.

새우입니다. 4인 기준이라고 4개만 주나요?

멍게입니다. 저는 멍게를 태어나서 딱 두 번 먹어봤습니다. 전에 먹었던 건 무슨 맛인지 모르겠더니 이번꺼는 바다의 향긋한 내음이 가득 올라옵니다. 싱싱한 멍게 맛이라는 것이 이런 거였군요.

연어도 나오고요..

가오리입니다. 역시 저는 맛을 보지 못했구요.. 오독오독 씹히는 맛이 좋다고 하더군요.

갈치회입니다. 유일하게 먹는 회 중 하나라 한 점 맛을 보았습니다. 예전에 제주도에서 먹었던 갈치코스 요리에서의 갈치만큼은 안되어도 싱싱한 편입니다. 옆에 나오는 간장양념에 찍어먹으면 됩니다.

소라입니다. 제가 좋아하는 애들이지요. 싱싱해서 오독오독 부드럽게 씹히더라구요. 거의 제가 다 먹은 듯 합니다.

드디어 전복이 나왔습니다. 까만게 전복 젓갈이고 노르스름한게 성게내장 젓갈입니다. 젓갈인데도 심하게 짜지 않아서 그냥 먹어도 될 정도였습니다. 친구 하나는 성게 내장을 아예 들고 마시더군요;;;

전복의 아름다운 땟갈을 보세요. 이렇게 제대로 전복을 먹어본 건 처음인데 부드럽고도 씹히는 식감이 왜 전복전복 하는 지를 알겠더군요. 다시 봐도 또 먹고 싶은 전복입니다. 이것도 거의 제가 다 먹어 치웁니다.

뒤이어 또 스끼다시가 계속됩니다. 회를 싫어하는 어린이가 먹으면 딱 좋아할만한 돈까스. 이런 걸로 배채우면 안된다고 하지만.. 전 먹습니다. ㅋ

고구마 튀김.. 이런 녀석도 나중에 먹어야 할 놈인데.. 전 또 먹습니다. 전 회를 잘 못먹는 사람이니까요. ㅋ

고등어인가요? 생선 머리 구이도 나옵니다.

초밥 등장입니다. 딱 구색만 맞춘듯 합니다. 뭐, 위의 화려한 스끼다시 덕에 이 정도는 용서가 가능합니다.

드디어 메인요리 회가 등장합니다. 꽃잎을 펼쳐놓은 듯 예쁘게 등장하네요.

오호 통재라.. 다들 스끼다시로 배를 꽉꽉 채워서 회를 향한 투지가 사그라들었습니다. 이러시면 안됩니다. 회는 두 세가지가 섞여 나온 것 같은데 회에 대해 무지해서 내용을 돔 종류다, 다금바리 친척이다.. 대충 그런 내용만 주워들었습니다. 잘 아시는 분들은 댓글 달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자.. 수순이지요. 매운탕이 등장합니다. 매운탕도 그닥 안좋아 하는데, 맛은 괜찮네요.

특이하게 굵은 칼국수 면을 넣어줍니다. 배부르다 하면서 또 뱃속에 집어넣게 만드는 신비한 칼국수 입니다. 

물론 저를 제외한 일행들은.. 지금까지 이놈들과 함께 회와 매운탕을 드셨습니다. 제주도에서 파란거, 하얀거로 불리는 한라산 소주입니다. 대개 서울에서 내려간 사람들은 파란거를(초록색인데ㅋ) 좋아하지요. 제주도 현지 분들은 하얀거를 상온 상태로 드시기도 한답니다.

이게 끝이 아니더군요. 후식으로 팥빙수까지 나옵니다. 딱 기본 팥빙수이지만 입가심을 하기에 괜찮더군요. 다들 배를 두드리며 문을 나서게 만드는 횟집입니다.

이 정도로도 사뭇 만족스러웠지만, 예전부터 방문했던 분들은 많이 변했다고 아쉬워들 하십니다. 예전엔 가격도 더 착했고 맛도 더 좋았다는 평이 지배적이지요. 밥도 볷아주고 그랬다는데.. 뭐. 전 이 정도로도 만족입니다. 사실 횟집에서 생선을 잘 못먹는 저는 헛배가 불러 나오곤 했는데 전복에 소라에 각종 해산물이 만족도를 높여줬거든요. 가격이 아주 착한 편은 아니지만 신선한 스끼다시와 회로 저희 일행들은 꽤 만족했던 곳입니다. 

위치는 서귀포 쪽입니다. 064-762-0478 / 제주 서귀포시 서귀동 496-18   


덧글

  • 몽봉이 2011/09/09 18:53 #

    요기 초밥무한리필이었는데 ..! 이젠 아닌가욤??
  • 미친공주 2011/09/09 18:58 #

    아직 유효합니다. ㅋ 근데 무한리필 할만큼 배고프지도 않고 그정도 욕심나는 퀄리티는 아닌지라 ㅎㅎ
  • 카이º 2011/09/09 19:50 #

    중간에 나온건 전어네요 세꼬시라고 하신거요..
    오... 진짜 떡벌어지게 나오는데 제주도라니 ㅠㅠㅠㅠㅠ
  • 배길수 2011/09/09 20:32 #

    껍질 색깔때문에 자리돔인줄 알았는데 전어인가요?
  • 措大 2011/09/10 02:39 #

    자리돔 맞습니다. 보통 물회에 저렇게 넣는데...맛은 그다지;
  • 배길수 2011/09/09 20:35 #

    오금이 저리는 츠끼다시 행진이군요.
  • xoxo 2011/09/09 20:44 #

    여기 진짜 주차장 완전 만원-_-
    부모님하고 올해 4월에 가서.. 좀 비싼거... 전복 들어간 세트인가 먼가.. 그거 시켰는데요
    배가 찢어질때까지 계속 비벼주고 탕 끓여서 수제비 주고... 난리죠 ㅋㅋ

    근데 맛은 그냥 그냥~ 그래도 회는 싱싱 맛있었고. 다만 직원들이 좀 불친절해서 기분이 별로였어요.
    다시 가고 싶네요ㅜㅜㅜ 건물을 6층까지 올렸던가요? 정말 때부자 됐던데 말입니다. 부러워라~
  • 아크엔젤 2011/09/10 10:54 #

    나같이 착한 아이는 떼쓰는 거 아냣! (엄마 나 저거 사줘~퍽!퍽!푸학!탕!) -> 먹고싶어서 사망크리...
    서울사는 저는 그저 동네 횟집에서 9900원짜리 광어회로 달려갑니다. ㅠㅠ
    부식따위 필요없엇(울며 달려나간다)
  • 2011/09/10 12:45 #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