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라완 '코론 섬' 자유 여행 하기 참 쉽죠잉~ 바다 갈증

근 2년 만입니다. 팔라완의 코론섬을 다시 찾은 건. 팔라완이란 이름은 잘 알려져 있지만 왠지 사람들에게는 미지의 섬, 가기 어려운 섬의 느낌이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팔라우라는 나라와는 다른 곳 입니다^^)

또 팔라완 쪽에는 현재 패키지 여행 상품이 많이 없습니다. A지역인 엘니도 지역은 신혼여행객들이 주로 가는 곳입니다. B지역은 지하강 국립공원과 바다를 다 볼 수 있지만 바다가 상대적으로 덜 아름답지요. C 지역인 코론은 스쿠버 다이빙이나 호핑 투어 등 자유여행을 하기에 참 좋은 장소입니다. 지난번에는 스쿠버 다이빙을 목적으로 다녀왔는데, 이번에는 호핑 투어 및 사파리 등을 즐겨보기 위해 코론 지역을 다시 찾았습니다.

1. 국내선 비행기 끊기

한국-마닐라 행 비행기는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습니다. 마닐라에서 코론까지는 물론 배를 타고도 갈 수 있지만, 짧은 시간 안에 방문해야 하는 사람들에게는 필리핀 국내선을 이용해야 합니다. 티켓을 끊을 때 마닐라 - 코론을 찾지말고 마닐라 - 부수앙가 편으로 예약해야 합니다. 흔히 부수앙가(코론) 이렇게 되어있기도 해요.  

세부퍼시픽 항공  http://www.cebupacificair.com/

에어 필 항공 http://www.airphilexpress.com/

2. 숙소 구하기

코론 마을에는 숙소가 많습니다. 코론 씨다이브 리조트와 빌리지 롯지, 프린세스 오브 코론 등이 기존의 리조트였구요. 새로 생긴 곳으로는 코론 게이트웨이 호텔이 있는데 코론 항구 바로 앞에 위치하는데다 규모도 제일 크고 가격도 제일 비싼 곳입니다. 신혼여행객들이 주로 게이트웨이 호텔 패키지로 요즘 코론을 찾더라고요. 하지만 제가 선택한 곳은 선젠코론이라는 한국인이 운영하는 리조트입니다. 리조트에 대한 소개는 나중에 더 자세히 드리겠습니다. 직접 가셔서 선택하든, 호텔 사이트를 통해 예약을 하든 개별 리조트 홈피를 통해 예약을 하든 숙소 구하기는 어렵지 않습니다.

3. 부수앙가 공항에서 코론까지

부수앙가 공항은 여전히 소박한 동네 건물처럼 정감가는 모습이었습니다.

공항에 들어가서 짐을 찾는 동안 'arrival card'를 작성합니다. 보통 이런 곳이 잘 없는데 코론에서 관광객들의 현황을 파악하려는 건지 어쩐지 작성을 요구하더라고요. 방문 목적과 국적, 숙소 이름 등 간단히 적으시면 됩니다.

공항을 나오면 수많은 봉고차들이 대기하고 있고 운전기사들이 모여듭니다. 그들에게 숙소의 이름을 불러주면 같은 숙소로 가는 사람들끼리 모아서 태우거나 자리가 차 있는 차편부터 차곡차곡 사람을 태웁니다. 코론 시내까지 가는 시간은 40분 전후, 가격은 150페소(약 4,000원)입니다. 2년 전에 비해 가격이 오르지 않았네요. 차에서 내릴 때 운전기사분께 드리면 됩니다.

4. 코론 돌아다니기

코론 타운이라고 부르지만 정말 작은 시골 동네 수준으로 미아가 되거나 위험에 빠질 일은 드뭅니다. 물론 밤 6시만 되면 해가 져서 칠흙같이 캄캄하지만, 그 시간엔 주로 리조트나 식당에들 가 있게 되니까요.

항구에서 코론 타운을 바라보는 사진입니다. 크리스마스 준비로 트리를 만드는데 한창입니다. 완성이 되면 정말 멋질 것 같아요. 저 멀리에는 타운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다는 뷰포인트이기도 한 십자가가 보입니다. 물론 400개의 계단이라는 말에 감히 올라가 보진 않았지만, 시간 여유가 있으신 분들은 올라가 보셔도 무방합니다. 사진에서 보이는 하얀 건물이 게이트웨이 호텔이고 그 뒷쪽으로는 재래시장이 있습니다.

저는 바다에 갔다오면서 늘 이집의 돼지고기 꼬치를 먹었습니다. 숯불에 구워 갈비맛이 나는 게 아주 맛있었어요. 10페소(300원)입니다. 꼬치를 파는 아이는 아무리 봐도 중학생 이상으로는 안보이는데 꽤 수완도 좋고 열심히 일하더라고요. 동생인지 친구인지 옆에 있는 아이는 아주 부끄러움을 많이 타서 귀엽더라고요.

타운을 돌아다니다가 만난 아이입니다. 원숭이를 키우고 있더라고요. 사진을 찍어도 되냐고 하니깐 원숭이만 찍는 줄 알았는지 자꾸 고개를 돌려주더라고요. 같이 포즈를 잡아도 좋았을텐데.. 순박함이 그대로 느껴집니다.

타운에서 좀 멀어졌거나 숙소가 좀 멀면 트라이시클을 이용합니다. 타운에는 부릉부릉 오토바이 소리로 정신이 없어요. 요금은 멋대로 입니다. 저희는 한 사람당 10페소(300원)씩 내고 탔는데, 아마 관광객 가격이었을 겁니다. 동전 몇개에 흥정하기도 귀찮았고요.

작은 코론 마을은 그냥 천천히 걸어다니며 구경하기에 좋은 곳입니다. 물론 땡볕이 내려쬐는 한낮은 피하시는 게 좋겠지요?

5. 관광하기

코론 타운에서 볼만한 건 온천과 바다입니다. 온천에 대한 이야기는 추후 상세히 설명을 드리겠습니다.

바다에 나가서 이 섬 저 섬을 다니며 스노클링을 하는 걸 호핑투어라고 합니다. 호핑투어는 현지에 도착해서 길거리의 아무 여행사나 들어가서 예약을 하시면 됩니다. hopping이라는 글자를 밖에 내걸어 놓으니 찾기 쉽습니다. 가격 별로 방문이 가능한 섬들이 나와있으니 보시고 내일 아침, 혹은 모레 아침에 떠나는 걸로 예약을 하시면 됩니다. 가격대는 최저 650페소(18,000원/인당)부터 시작합니다. 다른 사람들과 어울려 함께 바다를 나가는 것이 싫은 분들은 배 한척을 아예 대여할 수도 있습니다. 주로 항구에서 흥정이 이루어지고 2500페소(약 7만원/배당) 정도로 들었습니다.

호핑 투어는 대개 아침에 다 같이 모여 여러개의 섬에 들러 놀고 점심도 먹고 스노클링도 하고 타운으로 4시 전후쯤 돌아오게 되는 코스입니다. 가이드도 따로 있고 점심식사도 제공하지만 스노클 장비는 별도로 빌려야 합니다. 실컷 바다와 섬을 구경하면서 하루를 보내게 되는 거지요. 날짜 여유가 있다면 다른 섬 코스가 있는 호핑 투어를 2개 하셔도 괜찮습니다. 코론은 바다를 보러 가는 곳이니까요.

2년 전과 비해 꽤 많은 숙소들이 생겼고 또 한창 지어지고 있는 숙소들이 많아서 한편으로는 걱정스런 마음도 듭니다. 아직 때가 묻지 않고 깨끗한 이 곳이 언젠가는 또 관광객들에 몸살을 앓으며 변해가지 않을까 싶은 마음에요. 그래도 그나마 변하는 속도가 느린 편이라는 생각이 들지만요. 특히 단체 관광객이 드나드는 패키지 코스가 생기지는 않았으면 하는 바램인데.. 이것또한 자유 여행자의 욕심이겠죠?


덧글

  • 루필淚苾 2011/11/23 23:27 #

    팔라완... 정말 여행하고 싶은 곳입니다. 세부나 보라카이는 한국관광객들이 넘쳐나는 데다가 예전만큼 아름답지가 않다고 해서 다른 곳으로 눈을 돌리고 있는 중이거든요. (남태평양의 '팔라우'는 가격이 너무 비싸서...)
    팔라완의 경우, 신혼여행지로 각광받는 엘니도에 꼭 가고 싶은데 전부 허니문 상품밖에 없더군요. ㅜ.ㅜ
    요즘 나온 팔라완 상품을 보면 중부 지방 위주로 사방비치, 혼다베이 호핑투어를 중점적으로 다루고 있더라구요. 호핑투어시 들르는 섬이 엘니도만큼 아름답다면 갈 생각입니다. >.< (저 역시 붐비는 것을 싫어하는지라... 조용한 게 좋아요. ㅜ.ㅜ)
  • 미친공주 2011/11/24 09:20 #

    움.. 엘니도 같은 분위기가 좋으시다면 코론을 추천드립니다.
    혼다베이쪽은 분위기가 약간 달라요. 지하강 국립공원이나 일반 호핑투어도 아름답긴 하지만..
    신선이 나올 것 같은 섬 분위기가 엘니도의 특징이라면, 코론도 거의 흡사하거든요.
    제가 추후 후기를 올릴테니 참고 하시길 바래요 ㅋ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