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니스'를 치듯이 섹스를 한다? '프렌즈 위드 베네핏' 조조할인

영화를 보는 내내 떠오르는 또 다른 영화가 있었습니다. '친구와 연인 사이'라는 영화였지요. 남녀 주인공의 성향을 살짝 바꾸었을 뿐, 큰 흐름과 주제는 다를 바가 없었습니다. 복잡한 연인관계를 거부하는 남녀가 만나 그저 섹스 파트너로 즐기기만 하자고 약속을 했다가 연인으로 발전하는 해피엔딩으로 끝나는... 전형적인 로맨틱 코미디입니다. 작년에 개봉했고 저스틴 팀버레이크와 블랙 스완의 밀라 쿠니스의 등장으로 화제가 되었던 영화입니다. 특히 밀라 쿠니스는 여자가 봐도 반짝반짝 매력적이더라고요.

Friend with Benefits라는 생소한 말의 의미는 육체적인 이익이 되는 친구 사이, 즉 섹스 파트너를 뜻한다고 합니다. 친구와 연인사이(No strings attached) 보다 조금 더 노골적인 제목이라 할 수 있겠죠.

아트디렉터 딜런(저스틴 팀버레이크)은 헤드헌터 제이미(밀라 쿠니스)의 제안을 받고 뉴욕의 패션매거진 GQ의 아트디렉터로 영입이 됩니다. 그 만남으로 서로에게 편한 친구가 되었지만 둘다 연애는 지긋지긋하다는 생각을 갖던 참이라 연인으로써 발전할 생각을 하지는 않습니다. 단지 친구끼리 '테니스'를 치듯이 섹스를 하면 어떻겠냐는 제안으로 관계를 이어가죠. 연인이 아니기 때문에 서로 원하는 애무 방법이나 체위들도 거리낌 없이 이야기 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영원히 테니스를 즐기는 친구 사이로 남기엔 서로에 대한 이해와 호감이 점점 깊어지게 됩니다.

제가 궁금했던 건, 왜 이런 비슷비슷한 스토리의 영화.. 즉, 섹스 파트너에서 연인으로 발전하는 관계를 다룬 영화들이 계속 등장하냐는 것이죠. 그만큼 사람들은 연애라는 것을 두려워 하는 듯 합니다. 연애를 하기 전에는 사람들은 연애를 하고 싶어 하고 외로워 합니다. 그러나 막상 연애를 시작하면 연애를 하면서 잃는 것이 얻는 것 보다 더 많다고 느끼게 됩니다. 

 

연애는 성공보다는 실패의 확률이 더 많은 게임입니다. 어떤 연애는 너무나 피곤해서 혼자 있고 싶다는 생각이 들게 만들기도 하죠. 상대방의 요구에 맞춰야 하고 내 기분을 그대로 표현하지 못할 때도 있습니다. 여자들의 언어와 남자들의 언어가 분명히 다른데 연애 초보들은 그걸 모릅니다. 중수 이상이 되어 그걸 알더라도 매번 서로의 언어로 이야기하는 것이 꽤 피곤하게 느껴집니다. 마치 한국 사람이 영어로 이야기를 하려면 머리를 쥐어짜야 하는 것처럼요. 냉정히 말해 연애로 얻을 수 있는 가장 큰 이익이 '성적욕구 해소 또는 스킨십으로 체온을 나누는 위안'이라면 그 이익만 누릴 수 있는 관계가 섹스 파트너일 것입니다.

그렇지만 서로에게 육체적 호감을 느끼고 '쿨'한 관계를 맺기로 약속을 한다고 해서 정말 '쿨'해질 수 있을까요? 상대방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전혀 궁금하지 않기란 어려울 겁니다. 상대방에게 진짜 애인이 생길 수도 있다는 것을 인정하기도 어려울 테고요. 나는 왜 섹스 파트너에 불과하고 저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이 가능한가에 대한 자괴감이 들지 않을까요?  단지 쿨한 '척'하려고 노력하는 것 뿐이지 정말 쿨해지기는 어려운 법입니다.(물론 이건 '원나잇'과는 다른 계약적 '섹스 파트너'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어쩌면 이런 로맨틱 코미지가 만들어지는 이유는 연애에 대한 두려움, 그리고 섹스에 대한 두려움 때문일 겁니다. 이 사람이 나와 섹스를 하려는 목적으로 만나는 건지, 나를 진심으로 좋아하는 건지에 대한 혼란.. 그래서 애초에 섹스 파트너였다가 연인으로 발전하는 관계가 더 '진짜 사랑'일 것만 같은 환상.

그런 경우가 드물기 때문에 이렇게 영화로 만들어지는 건 아닐까요? 남녀가 진짜 친구가 되려면 서로에 대한 이성적인 매력이 아닌 인간적인 호감만이 존재해야 할 겁니다. 어쩌다 관계를 가지게 된다는 건 서로에게 이성적인 매력을 느끼고 있었다는 이야기가 되겠고요. 그러나 관계 이후에는 대부분 이도저도 못한 관계로 남게 되거나 바로 연인으로 발전해버리거나 하지 않을까요? 아직은 섹스가 진짜 테니스를 한 판 친 것처럼 땀을 닦으며 "즐거웠어!"라고 이야기할 수 있는 정도의 가치밖에 되지 않는 행위는 아닌 세상이라 생각하니까요. 

ps: 물론 '플래시몹'이 대 유행이었다고는 하나 영화 마지막은 정말 손발이 오그라들어서 못봐줄 지경이었습니다. 왜 꼭 그런 식으로 화해를 해야하는 걸까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