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 율동공원에서 쭈꾸미만 먹고 오지요 '더 원 쭈꾸미' 바람이야기

분당 '율동공원' 연예인들의 번지점프 때문에 가보지 않았어도 익히 낯익은 이름이었습니다. 그래서 하루 벼르고 가보자 해서 날을 잡았는데, 눈 섞인 비가 흩뿌려지는 암울한 상황에 처한 거지요. 그래도 칼을 뽑았으면 무라도 베어야 한다고, 율동공원 근처에서 밥이나 먹고 오자고 찾다가 눈에 띈 곳이 바로 '더 원 쭈꾸미'였습니다. 다들 매운 것을 좋아하는 터라 큰 고민 없이 가보게 되었지요.

생긴지는 그리 오래 되어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공원 둘레 드라이브를 하다가 골목으로 들어가는 코스인데, 네비를 켜놓고도 자칫 지나치기 십상이더라고요. 주의해서 잘 찾아가셔야 해요. 

분위기는 기존에 보아오던 쭈꾸미 집과는 사뭇 달랐습니다. 약간 카페 스타일 같기도 하고.. 어쨌거나 아기자기 하면서 깔끔하고 쾌적한 느낌이었지요.

특히 별도로 분리된 방에서는 단체 모임을 갖기에도 좋을 것 같아보이더라고요. 

메뉴를 봅니다. 가격대가 아주 높지는 않고 무난합니다. 3인이서 쭈꾸미 2인분과 계란찜, 왕새우 튀김을 주문했습니다. 

짜짠.. 금새 한 상이 차려집니다. 찬이 많지는 않았어요. 별도로 쭈꾸미와 콩나물, 야채를 넣어 비벼 먹을 수 있는 대접도 주셨는데 찍지 못했네요. 

덜어먹을 수 있게 충분히 나온 미역 냉국. 새콤하고 시원해서 좋았습니다.

아플지도 모르는 속을 달래 줄 연두부. 없으면 섭섭하죠.

따로 돈을 받는 것이 살짝 아쉬웠던 계란찜(2,000원)입니다. 잔뜩 부풀어져 나온 비주얼에 서운한 마음은 눈 녹듯이 사라졌죠. 항상 궁금합니다. 대체 식당에서는 어떻게 이렇게 만드는 걸까.

매운 쭈꾸미 2인분(16,000원)입니다. 저처럼 독한 입맛에는 아주 맵지는 않았습니다. 적당히 맵고 쭈꾸미도 부드러운 편이네요.

쭈꾸미를 덜어 밥과 야채, 콩나물과 쓱싹쓱싹... 비주얼은 흉하지만 맛은 좋은데, 먹느라고 이성을 놓은 나머지 사진 한 장 못 남겼네요.

왕 새우튀김(12,000원)입니다. 사실 가게에 들어서면서부터 은은하게 풍기는 기름 냄새가 배고픔을 몹시 자극하더라고요. 바삭하니 잘 튀겨져 나옵니다. 머리랑 꼬리를 다 먹어도 괜찮을 만큼요. 약간 비싼 감은 있지만 곁들여 먹기에는 괜찮더라고요. 파전 같은 건 조금 부담스러울 것 같을 때 주문하기 딱 좋다고나 할까요.

맛있게 먹고 나왔는데 나중에 보니 분당 정자역 근처에도 체인이 있더라고요. 차 없이 방문하기에는 정자역에서 가시는 편이 낫겠네요. 사실 저희가 출발했던 곳이 정자역이었는데 율동공원까지 가서 결국 정자역에 있는 음식을 먹고 왔다는 웃지 못할 스토리가.. 그래도 어쨌거나 좋은 사람들과 맛있게 먹었으니, 된거죠? 

요즘 확실히 느끼는 건데, 좋은 사람들하고 먹으면 똑같은 음식도 훨씬 맛있게 느껴지더라고요. 그래서 제 식당 평은 대체적으로 좋은 건지도요.. 클클. 이 글을 읽으시는 모든 분들이 이번 주말에도 기왕이면 좋은 사람들과 맛있는 식사를 하시길 바라면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율동 323-16 / 031.703.9288 

 


덧글

  • 손사장 2012/12/22 00:34 #

    집이 율동공원 근처라 가끔 낙지 먹으러는 가는데 쭈꾸미집은 못 봤네요.
    어디쯤인지? 건강한(?)쭈꾸미라 먹을 맛은 나겠는걸요.

    제가 일본에서 알바할 때 뚝배기에 저렇게 볼록해지는 계란찜이 나갔었는데요,
    그 가게는 "미림"을 넣고 랩을 씌워 렌지에 돌리니 저렇게 됐었어요.
    잊어버리고 미림을 넣지 않으면 절대로 부풀어 오르지 않터라구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