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 가격의 괜찮은 샤부샤부, 광화문 '오지' 바람이야기

광화문에서 샤부샤부집을 찾기는 그리 어려운 일은 아닙니다. 단지 가격이 조금 비싸서 부담이 되는 메뉴일 뿐이죠. 그래서 편하게 먹으려면 가격이 저렴한 편인 채선당을 찾게 되더라고요. 그러다가 다른 곳은 혹시 없을까 알아보다 보니 한 샤부샤부집에 대한 좋은 후기를 많이 보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찾아가게 된 곳, 광화문 오피시아 건물 지하에 위치한 '오지'라는 가게입니다.

정확히 말하자면 샤부샤부 전문점이라기보다 샤부샤부를 취급하는 이자까야인 셈이에요. 직장인들에게는 반주삼아 저녁식사를 하기에도 무난히 괜찮은 곳입니다. 단지 밤 10시에 일찍 문을 닫는다는 것이 약간 아쉬울 수는 있겠습니다.  

신기하게 주방이 복도를 사이에 두고 가게 밖에 있습니다. 주방이 환히 들여다보이는데 정성들여 서브를 하는 느낌이 들더라고요. 어두침침한 느낌의 이자까야가 아니라서 여자분들이 더 좋아하실 것 같았어요. 술을 팔긴 하지만 밥집 느낌이 더 강하다고나 할까요? 안쪽으로는 방도 있어서 단체 회식도 가능해 보였습니다. 자세한 건 가게에 문의해보셔야 하겠지만요.  

식사 메뉴와 안주 메뉴가 고르게 있습니다. 샤브는 9,000원~14,000원대 식사는 7,000원~10,000원대, 안주값도 그렇게 비싸다는 느낌은 들지 않았습니다.

셋이서 기본 소고기 샤브(9,000원) 3인분에 버섯 하나(4,000원)를 추가했습니다.  

김치와 단무지가 기본으로 나오고요..

와사비 간장과 매콤달콤한 칠리소스가 제공됩니다. 리필도 가능하고요.

야채가 꽤 실하게 나옵니다. 야채의 질도 좋고요, 다양한 야채들이 저 배추 아래에 숨어있습니다. 그리고 바닥에는 숙주나물이 가득 깔려있고요.  

만두와 오뎅도 나오고요..

이 버섯들은 기본적으로 나오는 건지 버섯 하나를 추가해서 더 많이 나온 건지는 정확히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셋 다 버섯을 엄청나게 좋아하는 사람들이라 환호했다는..  

양송이, 목이 버섯 등 조금 특이한 버섯들은 버섯 추가로 나온 것들이 분명하고요..  

고기와 칼국수 입니다. 고기의 양이 많지는 않지만 고기 질은 좋았어요. 부족하시면 고기 추가가 있으니까요..

깔끔한 육수에 투하! 야채 버섯 고기 마구 투하.. 그리고 사진이 없습니다. 이유는 다들 아시겠지요?

야채와 버섯만으로도 배가 가득 찼는데 칼국수까지 꾸역꾸역 끓여 먹었습니다. 원래는 죽도 추가해서 먹어야지 했는데 결국 먹지 못했어요. 

가격대비 식당도 깔끔하고 음식도 잘 나오고 여러모로 만족스러운 저녁식사였습니다. 낮에는 주변 직장인들로 엄청 붐비기 때문에 저녁시간에 들르는 것이 낫다고 해요. 또 여러명이 가서 샤부와 다른 음식을 주문해 먹을 수 있는 선택권이 있는 것도 장점이 될 수 있겠지요. 사케 세트 같은 것도 인기가 많은 것 같았습니다. 광화문 근처에서 저녁식사 겸 반주를 곁들이고 싶을 때 딱이니 참고하세요~   

 02.738.0999 / 서울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오피시아빌딩 지하 1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