떡갈비인 줄 알고 먹은 '교동 석갈비' 맛은? 바람이야기

생전 처음 가본 전주 한옥 마을. 금강산도 식후경이라고 한옥마을 이곳저곳에서 풍기는 맛있는 냄새에 일단 밥을 먹기로 합니다. 전주에 가면 먹어봐야 할 것 중 하나가 '떡갈비'라고 하길래 돌아다니다가 블로그에서 검색할 때 봤던 간판을 발견했어요. 바로 '교동 석갈비' 간판이었는데, 석갈비가 뭔지도 잘 몰랐던 우리는 "아, 이곳이 그 교동 떡갈비 집인가..."하면서 발을 들여놓게 되었지요.

블로그에서 봤던 것이 저 입간판이었는데, 알고보니 교동 떡갈비도 저 간판에서 석갈비만 바꾸면 되는 같은 메뉴를 취급하는 곳이더라고요. 석갈비란 저에게는 낯선 이름이었는데 돼지 양념갈비를 석갈비라고 부르기도 하나봐요.  

배가 많이 고프시면 연잎밥이나 비빕밥 세트도 괜찮은 것 같네요. 저희는 그리 배가 고프지 않아 3인이 석갈비 2인분과 석갈비+연잎밥을 주문했답니다. 국내산 돼지고기가 아닌 것이 조금 아쉽네요.

반찬 중에 가장 마음에 들었던 것이 이 싱싱한 야채.

상추쌈도 싱싱한 편이었구요..

고운 분홍빛의 쌈무도 그럭저럭.. 너무 안달아서 괜찮았고,

단호박도 무난히 맛있었는데...

정작 다른 반찬들은 썩 입에 붙는 게 없었습니다. 잡채는 니맛인지 내맛인지. 동치미는 엑~ 소리가 절로 나오고. 말로만 들었던 남도의 맛깔스러운 반찬은 어디로 갔나요?

안타까운 마음을 뒤로 하고 석갈비(3인분, 33,000원)가 등장했습니다. 철판에 지글지글.. 바닥에 깔려있던 양파를 내오면서 한번 뒤집어 주시더라고요.

이런게 석갈비군요. 일단 좋았던 것은 따로 구울 필요도 없고 뼈도 없고 먹기 편하고... 칼집이 나 있어서 부드럽습니다. 그런데.. 이 익숙한 맛은 '용문갈비' 맛이로군요! 맛있는 갈비집에서 먹는 갈비맛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너무 많은 기대를 했던 친구는 약간 실망한 것 같지만, 전 그래도 편하고 맛있게 먹었답니다.

전주에 가면 꼭 먹어봐야지 별렀던 연잎밥(4,000원).

일종의 약밥 같은 느낌인데 연잎 향이 배어 있어 독특한 풍미가 있습니다. 인당 하나씩 시켰으면 남았을 것 같고, 딱 하나 시켜서 맛만 보길 잘한 것 같아요.

전주에서 꼭 먹어봐야 하는 것 중 하나가 '모주'라는 술이라지요? 그래서 한병(6,000원) 시켜보았습니다. 모주란 막걸리에 8가지 한약재를 넣고 끓인 해장술이라고 해요. 윽.. 일단 맛이 몹시 달고요, 마셔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낮술로 제격이지요? 알고보니 도수가 1~2도 정도밖에 안하는 모양이더라고요. 한번쯤 체험해볼만 하지만 두번은 마시진 않을 것 같습니다.

총평은.. 딱 한옥마을 관광객용 식당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가격대비 맛도 무난하고.. 하지만 두번 세번 발걸음을 하게 될 곳 같지는 않아요. 집 근처에 있다면 고기 굽기 귀찮은 날 찾을 것 같긴 합니다.

063.288.2282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풍남동3가 66-2 

지도 속에 B가 석갈비고요, A가 떡갈비입니다. 저처럼 헷갈리시지 마세요~!


덧글

  • 페퍼 2013/11/15 21:34 #

    한옥마을쪽에서 전주사람은 밥안먹는걸로 알고있습니다..
    제가아는 지인분이 그러시더라구요..
  • eun 2013/11/15 22:42 #

    한옥마을쪽에선 정말 먹을 데가 없더라구요. 저도 석갈비 먹었는데 그냥 뭐라 평하기도 어려운ㅋㅋㅋ회사 근처 식당에서나 나올법한 맛이랄까요..친구가 그리 된장짜장을 먹으라 했거늘...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