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들야들 닭구이에 매콤한 닭발까지 '닭컴 참숯닭구이' 바람이야기

분당에 사는 친구집에 놀러갔다가 우연히 가게 된 닭구이집입니다. 닭갈비집은 흔해도 닭구이집은 많지 않은데, 많은 야채 더미에서 고기를 찾아야 하는 닭갈비보다는 따로 싸먹는 닭구이를 더 좋아하는 편입니다. 이름은 조금 어렵네요. 닭컴 참숯닭구이(닭.com 참숫닭구이). 왜 이름을 이렇게 지었을까는 좀 미스테리긴 합니다만, 꽤 만족스럽게 먹었던 터라 소개드립니다.

분당 백현동에 위치하고 있는 닭구이집. 근처에 이렇다할 전철역이 없고 버스 정류장으로는 신백현초등학교가 제일 가깝습니다. 백현동에 맛집과 카페가 모여있는 지역이 있더라고요.

가게 문을 열기가 무섭게 방문해서 사람은 많지 않았습니다. 아무래도 이런 닭구이집은 낮시간 보다는 저녁 손님이 많겠지요?

닭발 14,000원, 닭구이 15,000원인데 300g 씩이어서 그리 양이 적다고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간단하게 나오는 반찬. 먹다가 찍어서 조금 부실하게 찍혔습니다. 양파며 쌈무 등은 괜찮았지만 깻잎이 좀.. 닭구이와 함께 먹으려면 이런 반찬용 짠 깻잎보다는 짜지 않게 절인 깻잎이 더 어울릴텐데 하는 아쉬움이 있었습니다.

닭구이와 닭발 등장입니다. 닭구이는 뼈와 함께 넓게 저며저서 제공이 되고 닭발은 뼈 없는 상태로 삶아 소스에 무쳐 나오는 듯 했습니다.

일단 척 봐도 고기가 신선해보였구요, 양념도 맵거나 짜지 않아 좋더라고요.

그에 비해 닭발은 확 매콤한 소스로 무쳤습니다. 매운 걸 좋아하는 친구들에게 반응이 좋았어요. 닭발을 별로 즐기지 않는 저도 꽤 많이 먹었습니다.

닭이 어느 정도 익으면 오셔서 잘라 주십니다. 닭발도 먹기 좋을만큼 익었네요.

아.. 맛있습니다. 신선한 닭을 바로 익혀 먹으면 야들야들 부드러운 것 잘 아시지요? 4명이서 닭구이 4인분과 닭발 2인분을 먹었는데, 배가 터질 뻔 했습니다. 원없이 먹었어요.

묵사발(5,000원)은 아쉬움이 좀 남습니다. 모두가 얼음이 동동 떠있는 시원한 묵사발을 예상했는데, 뜨뜻미지근한 묵사발이 나오더라고요. 겨울이라 그랬는지 어쩐지 모르겠지만, 닭을 구워 먹으니 전혀 춥지 않아서 시원한 묵사발이 더 좋았을 뻔 했습니다.

추후 기회가 되면 또 방문하고 싶은 곳입니다. 근처 들르실 일이 있으면 한번쯤 가보셔도 좋겠네요.

031.8016.9292 / 경기 성남시 분당구 백현동 594-3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