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명 높은 저가항공 '에어 아시아 제스트' 타고 세부로 바다 갈증

저는 가까운 필리핀에 여행을 갈 때 국적기 보다는 세부 퍼시픽이나 제주항공 등의 저가 항공을 주로 이용하는 편입니다. 이번에는 처음으로 에어아시아 제스트 항공을 이용해보았지요.

제스트 항공은 외국계 저비용항공 피해 1위를 기록하기도 했던 필리핀 항공사입니다. 특히 작년 여름 제스트 항공 결항으로 한국인 1000여명이 필리핀 공항서 발이 묶였던 적도 있었지요. 운행 중단 이후 작년말 에어 아시아 그룹이 필리핀 제스트 항공을 인수하면서 다시 운항이 되고 있지만, 올초 미세먼지 때문에 툭하면 연착이 되는 일이 생겼던 모양입니다. 그래서 출발하는 날까지 친구들이 불안 초초해 하더라고요.  

http://www.airasia.com/

그런 불안감에도 불구하고 얼리버드로 미리 예약하거나 프로모가 뜰 때 아주 저렴한 가격으로 여행을 할 수 있어 그 유혹을 뿌리치기가 쉽지 않습니다. 또 에어 아시아 홈페이지에서 인천 출발을 선택하면 갈 수 있는 나라는 의외로 많고요. 필리핀 뿐 아니라 말레이시아, 호주, 싱가폴, 인도까지.. 필리핀은 세부와 마닐라, 보라카이 이 세 곳에 갈 수 있습니다.

날짜를 지정하고 티켓 가격을 검색하면서 흔히 지나치기 쉽지만 제가 핑크색으로 표시해놓은 아래쪽을 꼭 확인해보아야 합니다. 여행지마다 에어 아시아 그룹사 내의 다양한 비행기로 운항을 하기 때문입니다. 예약 시스템은 동일하지만 항공기가 다르답니다.  이번 세부에 갈때는 주황색 제스트 항공이었지만, 지난번 콸라룸푸르에 갈 때는 에어아시아 엑스를 타고 갔었지요.

제스트 항공은 세부 퍼시픽에 비교해 별다른 장점을 찾기 어려웠습니다. 그나마 이번 여행에서 조금 덕을 봤던 건

기본 수하물이 20키로로 설정되어 있었던 것? 세부 퍼시픽 같은 경우 위탁 수하물 최저 기준이 15키로랍니다.

물론 평소같으면 15키로도 충분하지만, 이번 여행은 어쩌다보니 부탁받은 물건이 있어서 겸사겸사 들고 나가야 했지요. 3명 기준 60키로인데 마치 잰 듯이 칼같이 맞췄네요. 저가 항공은 수하물도 별도 요금을 내는 만큼, 뭔가 뿌듯한 기분이 들었답니다. 참고로 짐이 많은 분들은 처음 예약시 수하물을 넉넉하게 요청하세요. 사전 예약보다 현장의 오버 차지가 훨씬 비싸다고 합니다.

무엇보다 충격은 기내에서 판매하는 물품이었습니다. 심지어 맥주 한 캔을 안팔더라고요. 맥주 있냐고 물으니 콜라를 마시라는 대답. 또 목베개가 없어서 기내에서 주문할 심산이었거든요? 에어 아시아가 빨간 색이라 급조해 구매하더라도 목베개 디자인이 나쁘지 않을 것 같아서요. 그런데 역시 없다는 대답. 준비된 물건이 거의 없는 모양이더라고요. 아직 에어아시아와 완벽하게 병합되지 않은 듯한 어설픈 느낌이었습니다.

제가 타본 필리핀행 저가 항공 총평은 에어 아시아 제스트 < 세부 퍼시픽 에어 < 제주 항공 순입니다. 특히 좌석 간격은 제주 항공이 제법 넉넉했던 기억..

그나마도 저희는 여행 운이 좋아 연착이 없었습니다. 심지어 세부에서 한국에 올 때는 30분 남짓 일찍 출발을 하더라고요. 이런 사태를 대비해 세부 공항 작다고 너무 느긋하게 가셔서는 안될 겁니다. 이번 여행 멤버 중에 그렇게 비행기를 놓쳐본(?) 무용담도 들어봤거든요.

물론 비행기 연착이니 뭐니 하는 것은 100프로 복불복이긴 합니다. 아니, 비행기를 탑승하는 것 자체도 운이 많이 따르는 일일 거에요. 그래도 불안한 것, 불편한 것은 싫다고 하시는 분은 조금 더 큰 비행기나 국적기를 이용하시기를 권해드립니다. 전 아직 저가 항공을 탈만한 체력은 있고, 국적기를 탈 돈은 없는 몸뚱아리라.. ^^ 


덧글

  • Megane 2014/03/11 01:20 #

    아니? 누군가의 국적이 아프가니스탄??? 뭔가 수상한데...???(는 골룸)
    무사히 다녀오셨다니 다행입니다. 저가항공 좀 무섭긴 하죠. ㅎㄷㄷㄷ
  • 미친공주 2014/03/11 09:26 #

    앗! 들켰..
  • 굿나잍 2014/03/12 23:05 #

    일찍 출발하는게 종종 있기도 한거군요. 이것땜에 비행기를 놓칠뻔한 경험을 한달 전에 했어요 어유 정말 ㅋㅋㅋ 출발 3시간 전에 도착했는데 결국 생전 처음 라스트콜에 다 불리워지고 얼마나 공항 질주를 했는지 ㅠㅜ ㅋㅋㅋ 인천행 에어아시아 발권을 어째서 국내선에서 하는건지 ㅋㅋ 지금은 웃지만 정말 식겁했네요 ㅋ 참 여기서 모알보알 정보 정말 많이 얻었습니다!^^ 정어리떼 구경도 스노쿨링도 마리나 피자도! 늦게나마 감사해요~
  • 미친공주 2014/03/13 09:25 #

    ㅎㅎ 가끔 비행기 때문에 식겁 하게 되죠. 저도 에어아시아 발권 국내선에서 하느라 막 뛰었.. ㅋㅋ

    모알보알 좋으셨어요?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