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수궁 산책 중 집밥이 그리울 때 '궁's 깡장집' 바람이야기

조금 지난 리뷰. 주변에 가려던 식당이 문을 닫아 계획없이 들르게 되었던 '궁's 깡장집'. 아마도 친구와 몇년 전에 갔던 곳인 것 같은데 기억이 가물거린다. 얼핏 떠올리기에는 몇 개의 체인으로 유명한 '깡장집' 같지만, 이곳은 체인이 아닌 단독 식당 '궁's 깡장집'이다. 덕수궁 바로 옆에 붙어 있어 그런 이름이 붙었은 모양이다.  

간판 사진을 찍지 않아 빌려왔다. 덕수궁에서 얼마나 가까운지 느껴지실 듯. 덕수궁 바로 옆에 있는 건물 2층에 위치하고 있다. 식당으로 들어서는 길은 골목에 좁은 계단으로 되어 있어 낯설지만, 정작 들어오면 생각보다 테이블도 좀 있고 오픈된 느낌이 든다. 물론 창가쪽에 앉는다면 금상첨화.

'궁's 깡장집'은 메뉴가 몇개 없다. 깡장과 매콤두부, 제육볶음 메밀 전병 정도가 전부. 조미료를 넣지 않는다고 하고 가격도 착한 편이다. 일반적으로 깡장이나 매콤 두부를 밥에 비벼먹는 용도로 주문하고 추가 반찬으로 제육볶음이나 메밀 전병을 주문하는 듯.

기본 세팅이다. 깔끔하게 물수건을 제공해주는 건 마음에 든다. 배추 된장국과..
고추양파 절임, 무채, 계란, 배추가 전부. 싱싱한 속배추가 제공되는 것도 마음에 든다. 

밥은 비빔밥 용도로 상추와 콩나물이 얹어져 나온다. 보리가 많이 섞여있다면 더 좋았을텐데. 밥의 양은 여성 기준으로 적당한 편. 더 달라고 하면 더 주신다는 이야기가 있으니 물어보는 것도 좋을 듯.

드디어 등장한 깡장(6,000원). 양파와 된장만으로 보글보글 끓여낸 듯 하다. 강된장 치고는 자극적이거나 짜지 않은데 내 입맛에는 약간 단편. 양파 때문인 것 같다. 짜지 않아 밥에 많이 넣어 비벼먹게 된다. 물론 배추와 함께 찍어먹는 것도 괜찮다.  

주문하지 않았으면 후회했을 메밀전병 小(7,000원). 대짜 소짜 구분되어 있는 것이 좋았다. 2인이면 小가 적당한 듯.

강된장이 조금 심심한 맛인데 비해 메밀전병은 김치 때문에 간도 어느정도 있고, 전병의 피도 쫄깃하고 고소해서 곁들여 먹기 좋았다. 만일 전병을 주문하지 않았으면 강된장만으로는 많이 허전했을 것 같다.

일부러 찾아올만한 맛집이라고 하기는 애매하지만, 근처 직장인들이 자주 찾을만 하다는 생각은 든다. 덕수궁에 놀러왔을 때 들르기도 괜찮고..

2명이 온다면 깡장 하나 매콤두부 하나씩 주문하고 메밀전병小 혹은 제육볶음을 추가해 먹는 것이 만족도를 높일 수 있을 듯. 자극적이지 않고 심심하니 집 밥 같은 느낌이 드는 것이 누군가에겐 장점이자 누군가에겐 단점.

덕수궁 앞에서 못찾기는 힘들 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