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산 웨스턴 돔의 괜찮은 라멘집 '동교 이치방보시' 바람이야기

일산에 괜찮은 라멘집이 어디 없나 검색하다가 발견한 '동교 이치방보시(東橋一番星)'. 일산 웨스턴 돔에 있는 라멘집이다. 웨스턴 돔에서 식당을 이용하다가 덴 적이 몇번 있어 좀 불안하긴 했는데, 홍대에 있다가 높은 임대료 때문에 일산으로 이전한 곳이라는 말에 한번 믿어보기로 했다. (물론 이것도 일종의 선입견이긴 하지만)
동교 이치방보시는 웨스턴 돔 2층에서 그리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었다. 외관은 작아보이지만, 실내로 들어가면 생각보다 좌석이 좀 있다. 
이치방보시의 의미가 '저녁에 가장 먼저 보이는 별'이라더니 냉장고에 별이 반짝.
가게 전체의 인상이 깔끔하다. 
이 스모 선수가 이 가게의 마스코드인듯 하다.
메뉴는 돈부리와 라멘, 롤. 6,000원~9,000원의 무난한 가격대.
테이블마다 비치된 단무지와 김치. 덜어먹게 되어 있어 편리하다.
생각보다 맛있었던 잘익은 김치. 라멘과도 잘 어울렸다. 
 카라쿠치 라멘(7,500원). 돈코츠 육수에 특제 페퍼 소스를 넣은 라멘으로 매운 단계를 1단계~3단계까지 조절할 수 있다. 매운 것을 워낙 좋아하는 나는 3단계를 먹었지만 그리 맵다는 느낌이 강하지 않았다. 구수한 국물에 칼칼한 소스가 더해져 얼큰하니 돈코츠 라멘을 처음 먹는 사람도 느끼하지 않게 먹을 수 있을 듯. 면도 무난하다. 단 하나 아쉬운 점이라면 계란. 일본식 반숙 계란이었으면 만족도가 조금 더 올라갔을텐데.
차슈라멘(9,000원). 기본 라멘에 차슈를 더 얹은 라멘이다. 고기 마니아를 위한 라멘. 차슈를 먼저 먹으라는 말이 덧붙여 있다. 불맛이 적당히 있는 무난한 차슈. 가끔 라멘을 먹을 때 고기 냄새가 나는 맛없는 차슈를 접할 때가 있었는데 다행히 합격점. 국물은 카라쿠치 라멘에 비해 구수한 느낌이 강하다. 아주 진한 돈코츠 국물은 아니고, 한국 사람의 입맛에 무난하게 맞을 만큼 덜 느끼한 국물.
라멘 두개로 허전할까봐 주문한 에비 덴뿌라롤(7,800원).

새우 튀김이 들어간 캘리포니아 롤이다. 튀긴지 좀 되어보이는 새우..? 특별히 인상적이지는 않고 그럭저럭 무난한. 

라멘 맛집으로 손꼽힐만큼은 아니지만, 웨스턴 돔 방문시 추후 재방문 의사가 있다. 돈부리 평도 괜찮던데.. 다음에는?

031.903.7417 / 일산동구 장항동 868 웨스턴돔 212

덧글

  • Megane 2014/09/24 16:47 #

    3호선 마두역 근처네요. 기회있으면 가보고 싶네용... 헤헤헤...
  • 미친공주 2014/09/25 10:05 #

    ^_^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