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부를 때 가볍게 먹기 좋은 상수역 술집 '치치' 바람이야기

이미 1차로 매운 갈비찜으로 배를 가득 채운 일행들. 바로 헤어지기 아쉬워 가볍게 맥주 한병씩 마시자고 찾기 시작한 술집. 상수역을 중심으로 찾는 중 눈에 띄는 블로그 리뷰가 있어서 찾은 곳이 바로 '치치'라는 사케 바(?) 주점이다.
대로변에 있는 조그마한 술집. 간판은 빛에 반사되어 잘 찍히지 않았지만, 빨간 색으로 칠해놓은 외관이 눈에 띄긴 한다.  
외부에서 보는 것보다 실내에는 좌석이 좀 있는 편. 단체 방문보다는 2인~4인의 소수 방문으로 적합한 규모의 술집이다.
글씨체가 귀엽지만 눈에는 잘 들어오지 않는 메뉴판.
하나하나 뜯어보면 가격이 상당히 저렴한 것을 알 수 있다. 물론 그만큼 양도 조금씩 나오지만 배가 불러 가벼운 안주를 먹고 싶을 때 딱이다. 2조각~3조각씩 가볍게 나오지만 먹어보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하는 메뉴가 꽤 많은 편이라 이것저것 하나씩 주문해 먹다보면 어마어마 하게 먹을 수도 있겠다 싶다.
메뉴판을 들고 한참 고민하기 싫어서 치치 대표메뉴 4가지를 모은 세트 A메뉴를 주문했다. 19,000원의 가격에 연어와 왕새우 튀김, 오징어 다리 튀김, 타코 와사비가 함께 나오는 메뉴다.
사케의 가격은 보지 않았지만, 맥스를 제외한 맥주의 가격은 그리 저렴하지는 않은 편. 안주가 저렴한 대신 술값은 적당히 받는 모양이다.
연어 등장. 양은 적지만 기대하지 않았던 좋은 퀄리티의 연어다. 만족만족.
양파절임으로 보이지만, 그 아래 타코 와사비가 파묻혀(?) 있다. 타코 와사비의 와사비의 양이 아쉬워서 조금 더 넣어달라고 했더니 추가 요금을 받는다고 해서 충격. 메뉴의 가격이 저렴하기 때문이라고는 하지만 뭐랄까, 역시 아직 한국 정서에 소스에도 추가 요금을 받는 건 야박한 느낌이다. 타코 와사비를 유난히 먹고 싶어하던 친구의 얼굴에 실망의 기색이 역력.
왕새우 튀김. 그냥 크기만 크고 가벼운 맛의 새우가 아니라 제대로 대하맛이 나던 새우. 사진으로는 작아보이지만 작지 않다. 다들 만족했던 메뉴.  

오징어 다리 튀김. 튀김 옷이 두껍지 않고, 오징어가 짜지 않아서 좋았다. 하지만 함께 딸려나오는 소스들은 그다지 필요가 없는데 너무 많이 주는 느낌. 이 소스들을 적게 주고 와사비나 더 넣어주지...라며 궁시렁 거리게 되었다는. 그래도 이 네 개의 안주가 2만원이 되지 않는 것이 홍대 물가에 대비해 상당히 매력적이긴 하다. (물론 식욕이 왕성한 남자분들은 화낼 수도 있는 양)

저렴한 가격, 작은 양이지만 하나하나 예쁘게 플레이팅을 해서 나오는 정성은 충분히 느껴졌다. 배부를 때 가볍게 먹기에는 괜찮은 듯. 상수역 근처에 갈 일이 있으면 재방문 의지 70프로 정도.

02.323.0782 / 서울특별시 마포구 상수동 315-8 / 독막로 71 

덧글

  • 오스칼 2014/10/23 23:28 #

    여기 안끼모도 적당히 술안주로 먹을만 해요. ㅎㅎ
  • 미친공주 2014/10/24 09:39 #

    오.. 그런 메뉴도 있었군요
  • 핀빤치 2014/10/25 04:16 #

    19,000원의 가격에 연어와 왕새우 튀김, 오징어 다리 튀김, 타코 와사비가 다 같이 나오는데다 각각의 품질이 떨어지지 않다니 여긴 가야겠군요ㅜㅜㅜㅜ 맥주 좋아하는 언니랑 담 달에 보자고 해야겠어요ㅎㅎㅎ
  • 미친공주 2014/10/27 14:28 #

    갠춘죠. ㅋㅋ 소량이긴 하지만 ㅋㅋㅋ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