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아일랜드, 할리퀸 새우의 화려한 자태! 바다 갈증

언제 조난을 당했냐는 듯, 보트에 오르자마자 다시 장비를 장착하고 두번째 다이빙 준비를 한다. 첫번째 다이빙을 제대로 못했으니 두 눈 크게 뜨고 온 산호 밭을 샅샅이 뒤지고 말리라!
이곳이 초콜릿 아일랜드로 불리는 이유를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유난히 초콜릿 빛깔, 브라운 계열의 산호들이 많은 지역인 듯 하다. 
그 와중에 강한 핑크빛 자태를 뽐내 주시는 불가사리님.
말라파스쿠아 근처의 섬에서는 종류별로 복어를 정말 쉽게 볼 수 있다. 하얀 땡땡이 복어(White-Spotted Puffer).
고비(Red-margin shrimpgoby)라 불리는 물고기이다. 모래 속에 굴을 파놓고 새우와 공생한다. 근처에 다가가면 새우가 먼저 쏙 숨고, 뒤이어 재빨리 고비가 숨는다.
꽁지 빠져라 도망치는 모습. 워낙 조심성이 많고 재빨라서 사진 찍기가 녹록치 않다.  
앗! 하얀 바탕에 검은 땡땡이. 좀처럼 보기 드문 물고기의 모습에 정신을 잃고 쫓아갔다.

하도 재빨라 제대로 카메라에 담지를 못했다. 게다가 앞서가는 일행이 멀어지는 바람에.. 더 기다리고 싶었지만 눈물을 머금고 돌아섰다는..

이 녀석은 그루퍼(Humpback grouper)의 일종으로 바라문디 코드(Barramundi cod)라고도 불리는 녀석의 새끼다.

다 큰 성체는 70cm까지 자라는 큰 물고기지만, 어린시절에는 작은 나비처럼 팔랑거리는 것이 여간 예쁘지 않다.
흔한 복어가 아닌 독특한 복어 발견! 무늬뿔복이라고 불리는 카우 피쉬(Thornback Cowfish)다. 사진 상으로는 정확하게 보이지 않지만, 양쪽 눈 부분에 소처럼 튀어나온 뿔이 있고..
뒷 지느러미 아래 쪽으로도 뿔이 돋아있다. 주위 모래빛깔에 뭍혀 생김새가 선명히 보이질 않네..
성게 주변에서 쉽게 발견할 수 있는 물고기 클링 피쉬(Urchin clingfish). 이 물고기는 뾰족한 성게 주변에 머무르면서 다른 물고기로부터 자신을 보호한다. 하지만.. 사실 이 사진의 주인공은 클링 피쉬가 아니었다.
짜잔~ 클링 피쉬가 가로막고 있었던 곳에 하얀 눈을 희번덕 거리고 숨어있는 곰치(White Eyed Moray) 녀석이 주인공.
이제는 너무 흔하게 봐서 사진도 잘 찍지 않고 지나가는 갯민숭 달팽이.
처음보는 종인 경우에 카메라를 가져다 댄다. 파란색 예쁜 갯민숭달팽이(Hypselodoris apolegma).
어랏? 이 녀석은 처음 보는 녀석인데 손바닥만하게 큰 것이, 갯민숭 달팽이라고 하기에도 애매하고 도무지 정체를 알 수가 없다. 나중에 찾아보니 벨벳 스네일(Velet snail/ Chelyonotus semperi)이라고 불리는 녀석이란다. 빛깔이며 질감이 벨벳처럼 느껴지기는 하네..
앗! 섹시 쉬림프(Squat shrimp) 발견! 말미잘과 공생을 하는 새우인데 빨간 화살표가 가리키는 곳이 눈쪽이다. 몸을 동그랗게 올려 꼬리를 하늘에 쳐들고 하늘하늘 거려서 섹시 쉬림프라는 별명이 붙은 모양이다.

이렇게 노니는 모습을 가까이에서 제대로 찍은 것이 처음이라는 기쁨이 채 가시기도 전에..

할리퀸 쉬림프 발견!! 꺄~악!!!

산호 아래에 뭔가 화려한 것이 눈에 띄어 자세히 다가가봤더니 좀처럼 보기 드문 할리퀸 쉬림프(광대 새우, Harlequin Shrimp)가 떡하지 자리를 잡고 있지 않은가!! 사진에서만 보던 할리퀸 쉬림프를 직접 본 것이 처음인지라 저도 모르게 새어나오는 비명. 손짓 발짓으로 일행들을 불러모았다. 
 흥분을 가라앉히고 자세히 보니 제법 거대한 할리퀸 쉬림프 옆에 조그마한 새끼 새우도 함께 있었다. 너무너무너무 예쁘다~!!! 이번 다이빙은 이 새우 하나만으로도 120%만족!! 
해맑게 죽은 생선에게 물리기 놀이(?)를 즐기는 강사님

제법 재미있었던 초콜릿 아일랜드 다이빙. 첫 다이빙 때도 제대로 했다면 다양한 바다 생물들을 많이 만날 수 있었을 텐데.. 그래도 중요한 걸 건졌으니 다 이루었다는 만족스러운 마음으로 말라파스쿠아로 되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