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싱한 채소가 그리울 때 쌈밥집을 '채소반 쌈밥집' 바람이야기

싱싱한 채소가 그립다면 선택은 대략 두 가지 정도다. 샐러드 바를 가거나 쌈밥집엘 가거나.. 최근 공덕역 쪽을 방문할 일이 있어 오가는 도중 눈에 띄는 쌈밥집이 있었으니 바로 '채소반 쌈밥집'이었다. 새로 오픈한 가게라 약간 불안한 마음도 있었지만, 제법 손님의 발길도 많아 보여 방문하게 되었다.
저녁 시간이라 잘 드러나지 않지만 초록색 간판의 깔끔한 외관이 확 눈에 들어온다.
실내도 깔끔한 느낌. 불판과 채소판이 테이블 마다 비치되어 있다.

식사 메뉴는 7천원부터 시작된다. 생선구이 정식도 있다는 것이 특징. 그런데 저 메뉴판은 정말 보기 힘들다. 한참을 들여다 보아도 메뉴와 가격이 눈에 잘 들어오지 않는 것이 단점이다.  

일단 된장 삼겹살 정식(13,000원/1인분)을 주문했다. 길다란 채소판에 쭉 깔리는 싱싱한 채소들..

종류별로 다양한 채소들에 눈이 즐겁다. 보기만해도 건강해지는 느낌이랄까..
된장찌개를 포함, 무난했던 기본 찬들.
다른 식당과는 약간 달라 보이는 쌈장. 짜지 않아 좋았다.
곁들여 나오는 비지찌개. 이맛도 저맛도 아닌 실망스러운.. 기왕 테이블에 낼 거라면 조금 더 신경을 써줬으면 좋겠다.
된장 소스를 바른 삼겹살 등장. 

불판에 줄을 세운다. 역시 짜지 않은 소스는 괜찮은데, 소스를 바른 고기는 타기 쉽다는 것이 단점.

배고픈 사람들은 눈을 질끈 감기를..

 한쌈 먹고..
두쌈 먹고..
세쌈 먹고.. 먹다보니 채소가 많이 남아 어쩔수없이(?) 고기를 추가한다.
이번엔 고추장 삼겹살(11,000원) 추가.

채소의 퀄리티나 양은 단연 마음에 들고, 소스 또한 괜찮은 듯 하나.. 소스에 묻힌 고기의 퀄리티는 약간 아쉬운 느낌이 드는 쌈밥집이다. 차라리 대패 삼겹살이 나으려나? 싶기도..

근처 직장인이라거나 오가는 길에 채소가 땡기면 가볼만한 집인듯. 재방문 의지는 반반!  

02.711.1800/ 서울 마포구 공덕동 105-77/ 마포대로 14길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