먹어본 고기 튀김 중 단연 최고의 맛, 다동 '원흥(元興)' 바람이야기

갑자기 친구가 '고기튀김'을 먹으러 중국집에 가자고 했다. 탕수육도 아니고 짜장면도 아니고 고기튀김이라니.. 생소한 느낌에 의아하기까지 했지만, 평소 친구들 사이에서 입맛이 까다롭기로 유명한 친구였기에 믿고 가보기로 했다. 무교동, 다동쪽에 있는 원흥(元興)이라는 중국집이다.
원흥은 돼지고기 짬뽕으로 유명한 경기도 송탄 '영빈루' 화교 사장님의 가족이 운영하는 가게라고 한다. 조그마한 규모에 테이블도 다닥다닥한데 저녁 시간이 되면 꼭 줄을 설 정도로 아는 사람은 아는 맛집. 이런 겨울 추위에도 기다리는 줄이 있다.
가게는 조그마한데 직장인들로 가득 붐빈다. 탕수육 외에 고기 튀김 메뉴가 따로 있고 중짜가 2만원, 대짜가 3만원이다. 친구가 전에 왔을 때 중짜를 주문했다가 눈 깜짝할 사이에 없어졌다며 호기롭게 대짜를 주문. 4인이서 짬뽕 하나, 짬뽕 밥 하나, 고기튀김 대짜를 주문했다.  
평범한 중국집 찬이지만 고기 튀김을 먹을 때는 필수.
드디어 등장한 고기 튀김(大 30,000원). 아무런 소스도 없이 간장과 함께 등장한 그냥 고기 튀김이다. 평소 탕수육 먹을 때 많이 보던 모습인데 땟깔이 좀더 바삭해보이는 정도.
그런데 먹는 순간! 감동의 눈물이.. 비계가 거의 없는 실하고 신선한 돼지고기를 제대로 튀김옷을 입혀서 튀겨낸 듯. 태어나 먹어본 돼지고기 중에서 단연 손에 꼽을만 하다. 부드럽고 바삭하고.. 고기 자체의 맛과 튀김 옷이 어우러져 간장을 찍어먹지 않아도 맛있을 정도. 친구가 굳이 왜 이 작은 가게를 오자고 했는지 한번에 이해가 갈만한 맛. 다들 맛있다를 연발하며 게눈 감추듯 비워냈다.
짬뽕(7,000원). 테이블마다 고기 튀김과 짬뽕이 놓여있다는.. 커다란 그릇에 국물이 넉넉하게 나온다.
돼지고기로 맛을 낸 진한 육수가 특징인 짬뽕. 내 입에는 면이 살짝 불어있고 국물의 간이 센 느낌이라 고기튀김만큼 인상적이지 않았다.
짬뽕밥(8,000원). 면과 밥의 차이일까? 짬뽕보다 국물의 양은 적은데 가격은 더 비싼 짬뽕밥.

그런데 고기 육수가 베이스여서 그런지 밥이 더 잘어울리는 느낌이다. 굳이 둘 중 하나만 고르라면 짬뽕밥을 추천.

친구들과 원흥에 다녀온 다음 날, 바로 다시 약속을 잡아버릴 정도로 홀딱 반한 집이다. 또 먹으러 가니 재방문율 100%. 주변 사람들에게도 강추!

광화문역, 시청역, 종각역, 을지로 입구역 모두 다 가깝다.

02.3789.3624 / 서울특별시 중구 다동 92/다동길 46 

덧글

  • 하늘여우 2014/12/11 12:48 #

    고기 육수 맛이 진한 짬뽕이면 압구정에도 한 군데 있던데... 흠 거기랑 맛을 비교하면 어떨런지. 나중에 갈 일 있으면 가봐야겠네요.
  • 미친공주 2014/12/11 16:43 #

    음. 제 입에는 간이 좀 세서... ㅎㅎ
  • anchor 2014/12/12 09:08 #

    안녕하세요, 이글루스입니다.

    회원님께서 소중하게 작성해주신 이 게시글이 12월 12일 줌(zum.com) 메인의 [이글루스] 영역에 게재 되었습니다.

    줌 메인 게재를 축하드리며, 12월 12일 줌에 게재된 회원님의 게시글을 확인해 보세요.

    그럼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바라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