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슈 지도리 우동의 진한 맛 '겐로쿠 우동' 바람이야기

큐슈에 가본 적도 없고 지도리 우동이 뭔지도 모르는 채 대학로에서 우동집을 검색하다가 찾은 '겐로쿠 우동'. 사람이 많은 지역마다 지점이 있고, 그럼에도 줄을 선다기에 대체 인기의 비결이 뭘까 궁금해서 찾은 곳이기도 하다. 저녁무렵에 찾았더니 대학로 작은 골목에 위치하고 있건만, 그 옆의 유명한 즉석떡볶이 집과 함께 역시나 줄을 서야 했던. 그나마 우동이 회전률이 느린 편이 아니라 생각보다 오래 기다리지 않고도 착석할 수 있었다.

 http://www.genrokuudon.com

규모는 그리 크지 않은 편.

말린 고등어 전갱이 멸치 꽁치 가다랑어로 우려낸 육수로 만든다는 친절한 안내문. 이 가게의 가장 큰 장점은 곱배기, 세곱배기가 모두 일반 가격으로 제공되고 있다는 점이다. 물론 1인 1우동인 경우지만, 양이 많은 사람이나 학생들에게는 정말 매력적인 곳일 듯하다. 원하는 토핑을 추가할 수 있는 것도 편리한 점.
가격은 6000원~8000원 선. 그리 비싸지 않은 편이다.
에피타이저로 나오는 가벼운 샐러드.
단무지는 계속 덜어먹을 수 있게 구비되어 있다.
우동만 먹으면 허전할까봐 주문한 유부초밥 이나리(2,500원). 그야말로 생존을 위한 초밥이라는 말 밖에 나오지 않는다. 밥만 가득한 초밥. 실망스럽다.
지도리 소바(8,000원). 지도리는 닭고기와 파가 토핑으로 들어간 메뉴인데 우동면, 소바면 중 골라서 선택할 수 있다. 기존에 먹던 우동에 비해 국물이 아주 진한 편. 후추 맛도 많이난다. 그래서 우동면보다는 소바면이 더 잘어울린다. 파와 닭고기를 직화해서 얹은 것이 신의 한 수. 직화한 파와 고기가 맛이 있다는 건 당연한 이치다.

니꾸 우동(7,000원)이다. 닭고기 대신 불고기가 얹어진 것이 차이점이다. 소고기를 좋아하는 사람은 니꾸 우동이나 니꾸 소바로 먹으면 좋을 듯 하다.

가격대비 만족도는 높은 편. 그래서 지점도 많고 인기가 많은 듯하다. 깔끔한 스타일의 우동을 선호하는 사람들에게는 맛이 너무 세다고 느껴질지도. 근처에 지점이 있고 우동이 땡긴다면 다시 찾을만한 곳.

02.742.8555 / 서울특별시 종로구 명륜4가 28-1 / 대학로 129-9 


덧글

  • B형그녀★ 2014/12/19 17:39 #

    겐로쿠우동은 사랑이죠! 쫀득한 면발과 색다른 국물맛! 불맛이 끝내줘요
  • 미친공주 2014/12/19 18:12 #

    파가 예술..
  • Megane 2014/12/19 23:17 #

    저기 혜명감리교회에 친구가 전도사로 있었을 땐 자주 놀러갔었죠.
    지금은 친구도 떠나고 갈 일도 없지만.
    그래도 가게에 앉아서 이런 저런 세상이야기 나누면서 지냈었는데... 결혼하고서 소식이 없던.
    그리운 곳입니다.
  • 홍차도둑 2014/12/20 14:00 #

    서울에도 있었군요. 부산 갔을 때 처음 소개받아 세배우동을 씬나게 먹고 있습니다 ^^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