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청동 '긴자 바이린' 돈가스 샌드위치, 감동의 눈물이 바람이야기

일본 여행기를 쓰다보니 최근에 다녀온 일본 돈가스집이 생각나 먼저 포스팅을 한다. 언젠가 최고의 돈가스 집으로 '미타니야'를 소개한 적이 있었다. 그러나 미타니야 본점(용산)은 문을 닫았고, 다른 지점이 있지만 썩 내키지 않던 상황. 그런데 그 최고의 돈가스 집으로 당당히 꼽을 만한 가게를 발견했으니 바로 '긴자 바이린'. 아는 사람은 다 안다는 삼청동 맛집이다.
경복궁 옆, 삼청동으로 올라가기 전 골목쪽에 위치하고 있다. 고기집 비나리와 같은 건물이다.
실내는 식당이라기도다는 미술관 느낌이 든다. 쾌적하고 밝다.
오픈 키친. 주방의 느낌도 깔끔하다.

메뉴판에는 긴자 바이린의 역사가 구구절절 쓰여있다. 긴자 바이린은 1927년 일본 긴자에서 시작한 돈카츠 전문점이며, 현재 해외에 여러 지점을 두고 있다고 한다. 모든 돈카츠는 제주도 최상급 흑돼지만을 사용한다고. 그래서 가격이 조금 센 편이지만, 맛을 보면 그 돈이 아깝지 않다.

등 삼겹 부위를 사용하는 특 로스카츠는 다른 돈가스 집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메뉴.

고기를 다진 멘츠가스며, 돈가스를 끼운 가츠샌드도 좀처럼 만나보기 힘든 메뉴들이다.
궁금함에 주문해 본 가츠샌드(10,000원). 일본에 이런 음식이 있다는 이야기를 예전에 듣고 변태스럽다는 생각을 했었다. 너무도 생소했기 때문이고, 맛의 조화가 가능할지 도무지 상상이 가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건 그런 편견이 있다면 한번에 깨 줄 수 있는 샌드위치였다.
안심부분을 튀겨 만든 돈가스가 너무너무 부드러워서 빵과 함께 쉽게 베어진다. 달작지근한 소스와 빵 안쪽에 발라진 와사비는 느끼함을 잡아주면서 동시에 자꾸만 베어먹고 싶게 만든다. 이건 정말 훌륭한 맛이다. 현재 일본 전역에 퍼진 이 돈가스 샌드위치의 원조가 긴자 바이린라더니 과연 원조라는 말이 부끄럽지 않은 맛.
히레카츠 정식(18,000원). 다른 가게의 히레가스와 달리 동그란 모양의 예쁜 돈가스다. 
물론 한 입에 들어가지는 않지만 역시 쉽게 베어물어지기 때문에 먹기 어렵지 않다. 칼로 잘라나오지 않는 건 그만큼 자신이 있다는 말일 게다.  
스페셜 가츠돈(18,000원). 안심으로 튀긴 돈가스에 반숙 계란을 얹었다. 계란 반숙이 없고 등심으로 만들어진 가츠돈은 12,000원으로 가격 차이가 꽤 나지만 긴자 바이린만의 특별한 맛을 보기 위해 스페셜로 주문했다.
워낙 날계란을 좋아하는 일본에서는 이것보다 더 덜 익힌 상태의 반숙 계란이 나올 듯 싶다. 개인적으로 가츠돈의 달작지근한 소스와 축축히 젖은 돈가스의 맛을 그리 좋아하는 편은 아니지만, 계란 반숙 노른자가 섞이면서 덜 달고 고유의 고소함이 배가 되어 확실히 맛이 좋다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들과 함께 간다면 멘츠카츠 한조각(5,000원) 혹은 멘츠카츠 정식으로 곁들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돈가스 샌드위치를 먹으면서 고기가 이보다 더 부드러울 수 있을까 싶었는데, 멘츠카츠는 그야말로 입에서 살살 부스러지는 맛이다. 이빨이 튼튼한 어른들이 먹기에는 씹는 맛이 아쉬울 수도 있지만 아이들이나 나이드신 분들에게는 괜찮은 선택일 것 같다.   

깍두기와 같단한 단무지류가 함께 곁들여 나온다. 단무지 아래에 절인 배추는 간이 너무 센 느낌.

일반 돈가스 전문점보다 대략 5천원 정도 비싸지만, 그래도 100% 재방문이 예상되는 맛집이다. 특히 저 돈가스 샌드위치는 눈 앞에 아른아른. 근처에 갈 일이 있다면 포장을 해도 좋을 것 같다. 

 

02.734.9765 /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간동 93 / 율곡로1길 37

덧글

  • deepthroat 2015/01/16 17:29 #

    으 저도 추천 받고 가고 싶은 곳인데..

    돈까스 샌드위치는 고독한 미식가 만화책에서 보고 거기 나온 아키하바라 만세이 가서 사먹었던 기억이 나네요.ㅎㅎㅎ
  • 미친공주 2015/01/16 17:37 #

    오 거긴 어땟나요?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