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이오' 복 코스 요리 바람이야기

맨날 바닷속 복어 사진만 올리다가 오랜만에 먹는 복어(?) 사진을 올립니다.

사실 이곳은 '꼭 복어를 먹어야겠다'는 이유로 방문한 곳이 아니라,
광화문 근처에서 좌식 룸이면서 주차가 가능한 곳 중 시간 제약이 없는 곳이라는...
복합적인 전제조건 속에서 간신히 찾은 곳입니다.
아기를 데리고 만나는 모임이라서요^^;;

광화문 쪽에는 좌식이면 오래된 밥집인데 직장인들로 붐벼 아기를 데리고 만나긴 좀 그렇고..
그게 아니면 한정식집인데 주차가 좀 복잡하거나 애매한 경우가 있고요.
이런저런 조건이 맞으면 9시반 정도부터 슬슬 가게 문 닫는다는 눈치를 봐야하고.. 대개 그렇습니다.
(혹시 저런 조건에 맞는 다른 곳 아시는 장소 있으면 추천좀 해주세요ㅠㅠㅠ)

여튼 무교동 더 익스체인지 서울이라는 빌딩 2층의 '복이오'는 24시간에 룸도 있고 주차장도 잘되어있죠.
단, 룸을 선택하려면 '코스 요리'를 주문해야한다는 전제조건이 붙지만, 저희에겐 두달치 곗돈(?)이...

복 코스는 대개 비싼 편인데 그나마 55,000원 짜리가 있어 주문을 해봤습니다.
기본 코스도 배불러요 ^^;

고바찌라는 전채요리로 마에 해삼 얹은 게 나왔어요.
그때그때 바뀌겟지만 마랑 해삼 다 못먹는 사람이 보면 기겁하겠네요 ㅎㅎㅎㅎ

샐러드는 딱 무난한 보통 샐러드.

복 사시미가 1당 1접시로 나오는 게 좋았어요. (친구 남편이 카톡으로 사진 보내주니 접시 먹냐고.. )
비록 많이 투명하긴 하지만 금가루도 뿌려져 있고, 미나리랑 싸서 소스 찍어먹으니 괜춘하더라고요.

그다음 등장한 모듬회. 평소 회를 즐기는 편은 아니라서 퀄리티 운운은 못하겠어요 ㅎㅎ

같이 나온 묵은지가 맛있더라고요 ㅋㅋ

복 튀김. 전 복 튀김을 좋아하는 편이라 ㅎㅎ 맛있게 먹었어요.
훌륭한 튀김이라고 보긴 좀 그렇지만..

복불고기는.. 뭔가 제육볶음 같이 강렬한 맛이었는데, 계속 밍밍한 거 먹다 먹으니 자극적인게 또 땡겨서 나쁘지 않았어요.
함께 나온 또 하나의 복어 요리는 중식의 유산슬? 그런 느낌이었는데 복불고기랑 같이 먹기 괜춘았고요.

밀복국(정신없이 먹다 찍어 죄송..;;;)으로 시원하게 마무리를 하고..
복 지리는 언제 먹어도 맛있는 듯 해요. 아니, 복 지리가 늘 제일 맛있는 것 같...

복이오 자주 다니시는 분들도 이런 룸이 숨어있는지는 몰랐을 것 같아요.
음식 때문에 코스를 추천하기엔... 좀 그렇고, 장소 때문에 추천할만은 할 거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