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국적 주점 '로칸다 몽로' 바람이야기

여행 후기를 올리느라 잠시 보류해뒀던 식당 이야기를 하려고 합니다.
더 까먹기 전에 올려야 할 것 같아요.

'수요미식회'에서 황교익, 이현우의 단골집으로 소개되었을 때부터 별렀던 곳인데 이제야 가게 되었어요.
이미 많이 알려진 박찬일 셰프의 주점입니다.
'무국적'이라는 말이 어울릴만치 요리의 종류가 다양해요.

보쌈과 족발 같은 것도 있고, 프로슈토니 치즈니 이런 것도 있고, 한치찜 명란구이 같은 것도 있고..

가장 유명한 것이 '박찬일식 닭튀김(23,000)'입니다. 테이블마다 하나씩 있을 정도.

살짝 매콤하게 간이 된 뼈없는 치킨을 라이스 페이퍼와 함께 튀겨내어
날개달린(?) 느낌을 주는 예쁜 닭튀김입니다.

음... 근데 제 입엔 간이 좀 셌어요. 반드시 맥주랑 먹어야겠더라고요.
닭냄새도 살짝 나는 것 같고? 그날만 그랬던 걸까요??
'흙돼지 족발 냉채와 부추 무침(17,000)'도 먹어봤어요.
족발을 마치 서양식 햄처럼 슬라이스 한 게 좀 독특했지만, 냉채라서 돼지 냄새는 좀 나요.

가장 만족했던 요리는 '곱창과 소힘줄 스지찜(32,000)'이었는데
토마토 소스에 곱창과 시래기 등을 푹 끓여낸게 정말 꿀맛(?)이더라고요.
수요미식회에 소개할 때만 해도 가스 버너에 끓여내왔던 것 같은데 그냥 그릇에 나옴..

음.....
음.......
음.........

유명 셰프의 주점이었지만 단골이 될 것 같지는 않았어요.
일단 가격이 센 편인데 막 감동의 눈물이 날만큼 맛있지는 않았거든요.

독특한 가게 분위기며 분위기만큼 또 독특한 메뉴들이 있어 한번쯤은 가볼만 합니다.

(참고로 일반 소주는 팔지 않아요. '화요' 같은건 있지만... 와인이나 맥주를 주로 먹게 되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