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그 : 말라파스쿠아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말라파스쿠아 - 초콜렛 아일랜드 2

드디어 이번 여행의 대망의 막 다이빙입니다. 눈물을 머금고 입수~~~! 마지막이니까.. 초콜렛 아일랜드의 약간 독특한 느낌의 산호들을 담아봤습니다. 규모가 크지 않지만 제법 산호초가 있긴 합니다.이번 입수의 테마는 니모 찾기였는데, 니모가 거의 없고 조류가 있어서.. 그럴듯한 작품은 탄생하지 않았습니다.  핑크 아네모네. 니모 친구들.. 그리고...

말라파스쿠아 - 초콜렛 아일랜드 1

말라파스쿠아 초콜렛 아일랜드로 떠난 마지막 다이빙. 지난번 방문에서는 기막힌 사연(?)이 있어 제대로 못본터라.. (사실은 깔랑까만을 염원했었지만 날씨가 우리를 허락하지 않네요) 초콜렛 아일랜드니까.. 초코칩 박힌(?) 불가사리 사진으로 시작해봅니다. 지난번에도 초콜렛 아일랜드에서 할리퀸 쉬림프를 만났었는데.. 또 만났네요. 알록달록.. 공중에 막 떠다...

말라파스쿠아 - 가토 아일랜드(Gato island) 두번째 다이빙

종유석 동굴을 지나가는 가토 아일랜드의 두번째 다이빙을 진행합니다. 들어가는 입구가 바로 동굴인데, 동굴에서 잠시 물 위로 올라와 천장의 종유석을 구경하고 다시 입수해 동굴을 빠져나가는 코스입니다. 초보자에게도 그리 어렵지 않은 짧은 동굴이라 쏠쏠한 재미가 있지요. 동굴 안에서 바라본 바깥 위, 아래입니다. 이건 천정.. 동굴 속 벾을 훑다보면 의외의 ...

말라파스쿠아 - 라푸스라푸스(Lapus Lapus), 모나드 솔(Momad Shoal) 포인트

오후 다이빙으로 나간 라푸스 라푸스 포인트는... 탁한 시야와 강한 조류로... 썩 즐거운 기억을 남겨주지 않았습니다. 다음날 새벽 4시반에 일어나 떠난 모나드 솔 포인트도 탁한 시야는 여전했고(그 다음날  새벽도).. 사진 몇 장 건진게 없네요. 그나마도 긁어 모아 포스팅합니다. 괜찮아요.... 나에겐 가토가 있었으니까요.... ㅠ ...

말라파스쿠아 - 딥락(Deep Rock) 포인트

지난번에 왔을 때는 어마어마한 조류로 나를 전혀 반겨주지 않았던 딥락 포인트가 이번에는 그리 나쁘지 않은 시야와 감당 가능한 조류로 나를 맞아주었습니다. 덕분에 지난번에 제대로 보지 못했던 핑크빛 화려한 맨드라미 산호들을 실컷 구경할 수 있었어요. 희귀한 초록빛 계통의 갯민숭 달팽이는 덤! 산호 색깔 정말 화려하지요? 초록색 몸통이 인상적인 갯민숭 달팽...

말라파스쿠아 - 다킷다킷(Dakit Dakit) 포인트

밤 비행기로 도착해 찌든 채로 말라파스쿠아에 도착. 도착하자마자 아침식사를 하고 첫 체크 다이빙으로 나간 곳이 다킷다킷이라는 귀여운 이름의 포인트 입니다. 하지만.. 바다는 이름만큼 귀엽지 않았죠.조류에 산호 드러누운거 보이세요....? 체크 다이빙이라 카메라 적응도 제대로 안됐고.. 몇년 째 쓰는 물안경이 드디어 수명을 다했는지 김이 서려주시고.. 뭐...

단돈 만오천원도 안되는 환상의 스테이크 '오션비다'

작은 섬이지만 '안젤리나'외에도 눈이 번쩍 떠질만한 또 하나의 맛집이 있었으니 바로 '오션비다 리조트'의 식당이다.오션비다는 말라파스쿠아의 메인비치인 '바운티 비치' 정중앙에 위치한 리조트다. 솔다이버스 클럽의 바로 옆에 붙어있어서 동선이 좋은편이다. 3년 전만 해도 전혀 몰랐던 식당인데, 강사님이 맛집이라고 추천해줘서 방문. 결과는 대만족이다! 역시 ...

모래 바닥은 새우와 게들의 천국이다 '이보 리프'

어느덧 이번 여행의 마지막 바닷 속 이야기다. 이번에 찾은 곳은 이보 리프(Evo Reef)라고 불리는 포인트로 말라파스쿠아 섬 자체 포인트 중 하나다. 여지껏 산호가 가득한 지역을 다이빙했다면, 이곳은 주로 모래바닥 위주의 수중 환경이 조성된 곳이라는 차이가 있다. 대신 수심이 얕고, 조류가 없어 초보자도 하기 쉬운 편안한 포인트였다. 심심한...

대왕 문어 발견! 다리 세 개만 끊어다 초장에 숙회를...

세번째날, 아침 다이빙으로 떠난 곳은 말라파스쿠아 섬 북쪽 편에 있는 노스 포인트(North point)와 딥 락(Deep Rock)이라는 곳이다. 숙소에서 출발하면 약 20여분 걸릴까말까. 이렇게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바다에 부표가 떠 있지만 바다 속으로 큰 돌처첨 조그마한 섬이 있고, 그 주변으로 산호와 바다생물이 서식하는 곳이다. 첫 다이빙은 노스...

약속 없이도 모두가 모이는 말라파스쿠아 맛집 '안젤리나'

조그마한 섬 말라파스쿠아에도 맛집은 있다. 3년 전 방문했을 때 먹물 오징어 크림 파스타를 먹고 홀딱 반했던 기억이 있는 이탈리안 레스토랑 '안젤리나'. 몹시 그리웠던 그 파스타를 먹기 위해 다이빙을 모두 마친 저녁나절 안젤리나를 찾았다. 조그마한 섬이지만, 우리가 머무는 숙소는 보라색 점의 바운티 비치. 그리고 안젤리나는 로곤 비치쪽이다. 걸...
1 2 3